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크라 정부·야권 휴전합의 하루 만에 또 유혈 충돌
입력 2014.02.21 (03:10) 국제
우크라이나 유혈 시위 사태가 또다시 악화하고 있습니다.

AFP 통신 등 외신들은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과 야당 지도자들이 휴전과 협상 재개에 합의한 지 하루 만인 20일, 수도 키예프 시내에서 또 야권 시위대와 경찰이 무력 충돌해 최대 25명이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보건부는 지난 18일부터 사흘째 계속되고 있는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 과정에서 양쪽 사망자가 모두 35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은 휴전 합의에도 불구하고 과격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공격을 시작했다면서, 사태 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무산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내무부는 "지금까지 평화적 시위대에 무기를 사용하지 않았지만, 과격 세력이 경찰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경우 총기를 사용할 것"이라고 무력 대응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 우크라 정부·야권 휴전합의 하루 만에 또 유혈 충돌
    • 입력 2014-02-21 03:10:03
    국제
우크라이나 유혈 시위 사태가 또다시 악화하고 있습니다.

AFP 통신 등 외신들은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과 야당 지도자들이 휴전과 협상 재개에 합의한 지 하루 만인 20일, 수도 키예프 시내에서 또 야권 시위대와 경찰이 무력 충돌해 최대 25명이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보건부는 지난 18일부터 사흘째 계속되고 있는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 과정에서 양쪽 사망자가 모두 35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은 휴전 합의에도 불구하고 과격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공격을 시작했다면서, 사태 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무산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내무부는 "지금까지 평화적 시위대에 무기를 사용하지 않았지만, 과격 세력이 경찰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경우 총기를 사용할 것"이라고 무력 대응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