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소트니코바, 기술 점수로 희비 갈려
입력 2014.02.21 (07:18) 수정 2014.02.21 (08:23) 연합뉴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피겨 여왕' 김연아(24)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의 희비를 가른 것은 두 선수의 기술점수였다.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대회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김연아는 144.19점, 소트니코바는 149.95점을 받아 금메달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이 가운데 예술점수(PCS)는 김연아가 74.50점으로 소트니코바(74.41점)보다 근소하게 앞섰다.

두 선수의 점수 차이를 만든 부분은 기술점수(TES)다.

김연아가 69.69점을 받은 반면 소트니코바는 75.54점을 받았다.

TES는 각 기술의 기본점과 수행점수(GOE)로 나뉜다.

기본점은 심판진 가운데 테크니컬 패널이 각 기술의 성공 여부와 레벨을 부여하는 데 따라 달라진다.

기본점만 따지면 김연아가 소트니코바에게 약간 밀리는 것이 사실이다.

모든 점프를 정확히 뛰고, 스핀과 스텝 등에서 최고 레벨을 받는다고 가정하면 김연아는 기본점으로 58.39점을 받을 수 있다.

반면 소트니코바는 똑같은 조건 아래에서 최대 61.43점의 기본점을 받는다.

전체 프로그램에서 소트니코바가 3회전 점프를 김연아보다 한 차례 더 뛰고, 배점이 높은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경기 후반에 집어넣어 10%의 가산점을 받기 때문이다.

게다가 김연아가 크게 흠 잡을 데 없는 스텝 연기를 펼쳤음에도 레벨 3을 받은 탓에 두 선수의 기본점 차이는 더 벌어졌다.

이날 소트니코바는 자신이 받을 수 있는 최대치인 61.43점의 기본점을 모두 받았고, 김연아는 57.49점을 기본점으로 받았다.

김연아가 이 차이를 좁히는 방법은 '교과서'로 이름 높은 특유의 정확한 점프다.

하지만 심판진은 김연아가 정확한 점프를 했음에도 상대적으로 적은 수행점수를 줬다.

이날 김연아는 첫 요소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1.60점, 코레오 시퀀스에서 1.50점의 GOE를 받은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부분에서는 대부분 1점대 초반이나 그 아래의 GOE만 받았다.

반대로 소트니코바는 명확한 실수를 저지른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만 0.90점을 감점받았고, 나머지 점프에서는 1점 이상의 GOE를 받았다.

그것도 트리플 루프에서 1.60점,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1.80점, 스텝 시퀀스에서 1.70점 등 1점대 후반의 GOE를 수차례 받았다.

정확한 점프를 한 김연아가 적은 GOE를 받고, 한 차례 실수까지 저지른 소트니코바가 다른 점프와 스텝에서 더 많은 GOE를 받았다는 점이 많은 이들의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드는 부분이다.
  • 김연아-소트니코바, 기술 점수로 희비 갈려
    • 입력 2014-02-21 07:18:55
    • 수정2014-02-21 08:23:31
    연합뉴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피겨 여왕' 김연아(24)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의 희비를 가른 것은 두 선수의 기술점수였다.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대회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김연아는 144.19점, 소트니코바는 149.95점을 받아 금메달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이 가운데 예술점수(PCS)는 김연아가 74.50점으로 소트니코바(74.41점)보다 근소하게 앞섰다.

두 선수의 점수 차이를 만든 부분은 기술점수(TES)다.

김연아가 69.69점을 받은 반면 소트니코바는 75.54점을 받았다.

TES는 각 기술의 기본점과 수행점수(GOE)로 나뉜다.

기본점은 심판진 가운데 테크니컬 패널이 각 기술의 성공 여부와 레벨을 부여하는 데 따라 달라진다.

기본점만 따지면 김연아가 소트니코바에게 약간 밀리는 것이 사실이다.

모든 점프를 정확히 뛰고, 스핀과 스텝 등에서 최고 레벨을 받는다고 가정하면 김연아는 기본점으로 58.39점을 받을 수 있다.

반면 소트니코바는 똑같은 조건 아래에서 최대 61.43점의 기본점을 받는다.

전체 프로그램에서 소트니코바가 3회전 점프를 김연아보다 한 차례 더 뛰고, 배점이 높은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경기 후반에 집어넣어 10%의 가산점을 받기 때문이다.

게다가 김연아가 크게 흠 잡을 데 없는 스텝 연기를 펼쳤음에도 레벨 3을 받은 탓에 두 선수의 기본점 차이는 더 벌어졌다.

이날 소트니코바는 자신이 받을 수 있는 최대치인 61.43점의 기본점을 모두 받았고, 김연아는 57.49점을 기본점으로 받았다.

김연아가 이 차이를 좁히는 방법은 '교과서'로 이름 높은 특유의 정확한 점프다.

하지만 심판진은 김연아가 정확한 점프를 했음에도 상대적으로 적은 수행점수를 줬다.

이날 김연아는 첫 요소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1.60점, 코레오 시퀀스에서 1.50점의 GOE를 받은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부분에서는 대부분 1점대 초반이나 그 아래의 GOE만 받았다.

반대로 소트니코바는 명확한 실수를 저지른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만 0.90점을 감점받았고, 나머지 점프에서는 1점 이상의 GOE를 받았다.

그것도 트리플 루프에서 1.60점,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1.80점, 스텝 시퀀스에서 1.70점 등 1점대 후반의 GOE를 수차례 받았다.

정확한 점프를 한 김연아가 적은 GOE를 받고, 한 차례 실수까지 저지른 소트니코바가 다른 점프와 스텝에서 더 많은 GOE를 받았다는 점이 많은 이들의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드는 부분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