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정부, 위안부 강제동원 인정 고노담화 검증
입력 2014.02.21 (07:18) 수정 2014.02.21 (08:2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를 검증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당시 고노담화 작성에 관여했던 관방부장관도 극우성향 의원의 끈질긴 질의에 강제동원을 인정한 건 피해자들의 증언뿐이었다는 식으로 답했습니다.

도쿄 홍수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스가 관방장관이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담화에 대해 학술적 관점에서 더 검토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고노담화의 근거가 된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들 청취조사의 신빙성에 문제가 있었다는 야마다 히로시 일본 유신회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고노담화에 대한 검토 필요성의 배경으로는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입증할 문서가 없다는 1차 아베 내각의 견해를 현재 내각이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당시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청취조사 내용을 공개하고 재검증하라는 요청에도 가능한지 검토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고노담화 발표 당시 관방부장관을 지낸 이시하라 씨도 국회에 출석해, 피해자들의 증언 이외에 강제동원 증거는 없다는 취지로 답변했습니다.

<인터뷰> 이시하라(日전 관방부장관): "(피해자들)증언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는 하지 않았습니다."

이같은 움직임은 고노담화 발표 직전 이뤄진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에 문제가 있었다는 우익들의 끈질긴 주장 끝에 나온 것으로 고노담화 철회. 수정의 첫 단추가 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일 정부, 위안부 강제동원 인정 고노담화 검증
    • 입력 2014-02-21 07:19:20
    • 수정2014-02-21 08:20:5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를 검증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당시 고노담화 작성에 관여했던 관방부장관도 극우성향 의원의 끈질긴 질의에 강제동원을 인정한 건 피해자들의 증언뿐이었다는 식으로 답했습니다.

도쿄 홍수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스가 관방장관이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담화에 대해 학술적 관점에서 더 검토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고노담화의 근거가 된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들 청취조사의 신빙성에 문제가 있었다는 야마다 히로시 일본 유신회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고노담화에 대한 검토 필요성의 배경으로는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입증할 문서가 없다는 1차 아베 내각의 견해를 현재 내각이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당시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청취조사 내용을 공개하고 재검증하라는 요청에도 가능한지 검토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고노담화 발표 당시 관방부장관을 지낸 이시하라 씨도 국회에 출석해, 피해자들의 증언 이외에 강제동원 증거는 없다는 취지로 답변했습니다.

<인터뷰> 이시하라(日전 관방부장관): "(피해자들)증언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는 하지 않았습니다."

이같은 움직임은 고노담화 발표 직전 이뤄진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에 문제가 있었다는 우익들의 끈질긴 주장 끝에 나온 것으로 고노담화 철회. 수정의 첫 단추가 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