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산 가족 개별 상봉 …‘구급차 상봉자’ 조기 귀환
입력 2014.02.21 (08:11) 수정 2014.02.21 (09:0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금강산에서 꿈에 그리던 북한의 가족들을 만난 이산가족들이 오늘 세 차례 더 만납니다.

구급차 상봉으로 화제가 됐던 두 어르신은 건강 악화로 결국 오늘 조기에 귀환하기로 했습니다.

금강산으로 가는 길, 동해선 도로 남북출입사무소에 취재기자 나가있습니다.

조태흠 기자.

이산가족들, 지금은 아침식사를 하고 계실텐데, 오늘 상봉 일정 어떻게 됩니까?

<리포트>

예. 어제 만남의 여운 속에 금강산에서 첫날밤을 보낸 이산가족들은 잠시 뒤 오전 9시부터 개별상봉으로 오늘 만남을 시작합니다.

어제는 모든 이산가족들이 한 장소에서 한꺼번에 만났는데 오늘 처음으로 각 가족들이 개별적인 시간을 갖게 되는 겁니다.

어제 두 차례 상봉에서는 우리 쪽 이산가족 82명이 북쪽 가족 178명을 만났는데요.

60여 년 만에 만난 가족들이 상봉의 기쁨을 나누면서 일부는 말을 잇지도 못하고 눈물만 흘리는 등 상봉장은 그야말로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어제 단체상봉과 달리 오늘 오전 개별상봉은 비공개로 진행되는 만큼 지난 세월 헤어져 살아오는 동안의 사연과 좀 더 속 깊은 이야기가 오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점심 식사를 함께하고 오후 4시부터는 통상의 야외상봉을 대체한 실내상봉이 시작되는 데요.

추운 날씨 때문에 실내에서 여러 가족들이 모이는 방식인 만큼, 사실상의 단체 상봉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어제 구급차를 탄 상봉으로 화제가 됐던 김섬경 할아버지와 홍신자 할머니는 결국, 오늘 조기 귀환길에 오를 예정입니다.

통일부는 의료진과 가족이 협의를 거쳐 오늘 오전 단체상봉을 마친 뒤 구급차를 이용해 귀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고성군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이산 가족 개별 상봉 …‘구급차 상봉자’ 조기 귀환
    • 입력 2014-02-21 08:13:02
    • 수정2014-02-21 09:08:20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어제 금강산에서 꿈에 그리던 북한의 가족들을 만난 이산가족들이 오늘 세 차례 더 만납니다.

구급차 상봉으로 화제가 됐던 두 어르신은 건강 악화로 결국 오늘 조기에 귀환하기로 했습니다.

금강산으로 가는 길, 동해선 도로 남북출입사무소에 취재기자 나가있습니다.

조태흠 기자.

이산가족들, 지금은 아침식사를 하고 계실텐데, 오늘 상봉 일정 어떻게 됩니까?

<리포트>

예. 어제 만남의 여운 속에 금강산에서 첫날밤을 보낸 이산가족들은 잠시 뒤 오전 9시부터 개별상봉으로 오늘 만남을 시작합니다.

어제는 모든 이산가족들이 한 장소에서 한꺼번에 만났는데 오늘 처음으로 각 가족들이 개별적인 시간을 갖게 되는 겁니다.

어제 두 차례 상봉에서는 우리 쪽 이산가족 82명이 북쪽 가족 178명을 만났는데요.

60여 년 만에 만난 가족들이 상봉의 기쁨을 나누면서 일부는 말을 잇지도 못하고 눈물만 흘리는 등 상봉장은 그야말로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어제 단체상봉과 달리 오늘 오전 개별상봉은 비공개로 진행되는 만큼 지난 세월 헤어져 살아오는 동안의 사연과 좀 더 속 깊은 이야기가 오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점심 식사를 함께하고 오후 4시부터는 통상의 야외상봉을 대체한 실내상봉이 시작되는 데요.

추운 날씨 때문에 실내에서 여러 가족들이 모이는 방식인 만큼, 사실상의 단체 상봉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어제 구급차를 탄 상봉으로 화제가 됐던 김섬경 할아버지와 홍신자 할머니는 결국, 오늘 조기 귀환길에 오를 예정입니다.

통일부는 의료진과 가족이 협의를 거쳐 오늘 오전 단체상봉을 마친 뒤 구급차를 이용해 귀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고성군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