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치 피겨, 홈 이점·심판진 문제 많아”
입력 2014.02.21 (08:21) 수정 2014.02.21 (09:47) 연합뉴스
2014 소치 올림픽 개최국인 러시아는 홈그라운드 이점 외에도 심판들의 지지까지 등에 업고 있었다.

미국 일간 USA투데이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의 심판진에게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USA투데이는 "더 나은 경쟁자들보다 어린 러시아 선수에게 점수를 더 많이 준 9명의 심판 중 한 명은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때 판정을 조작하려다 1년 자격 정지를 받은 사람"이라며 "또 한 명은 러시아 피겨스케이팅협회 회장의 부인"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열린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는 2연패에 도전하던 김연아(24)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에게 역전당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하지만 김연아에 비해 소트니코바의 점수가 지나치게 높게 책정돼 석연찮은 판정이라는 논란이 이어졌다.

오드리 와이사이거 전 미국 피겨 코치는 "러시아라서 소트니코바가 후한 점수를 받았을 것"이라며 "이러한 생각이 자동으로 들게 되는 것이 슬프다"고 얘기했다.

그는 "내가 얘기해본 사람 중 그 누구도 이 경기의 결과가 이렇게 됐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2002년 올림픽 때 여자 싱글 심판을 봤던 조셉 인먼은 "결과에 놀랐다"며 의아함을 표현했다.

USA투데이는 미국과 한국, 그리고 다른 두명의 서양에서 온 심판이 쇼트프로그램의 심판진에 포함된 뒤 프리스케이팅 심판진에서는 제외됐다면서 "그 자리에 나가노 올림픽 때 아이스댄스의 판정을 조작하려다 적발된 우크라이나의 유리 발코프 심판과 러시아 피겨협회 회장 부인인 알라 셰코프세바가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동유럽 심판들도 심판진에 포함됐다"며 심판진이 불공정하게 짜여 있었다는 것을 시사했다.

미국 뉴욕타임스 또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아이스댄스와 페어 종목에서 판정 담합 '스캔들'이 불거진 이후 피겨 판정 시스템이 바꼈으나 여전히 신뢰도의 문제가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심판진이 자국 협회의 압력을 받지 않도록 익명을 보장받았으나, 이 때문에 담합과 자국 편향 여부를 가려내기 매우 어려워졌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심판진 명단.

▲심판 1 : 브리짓 �(독일)

▲심판 2 : 유리 발코프(우크라이나) - 1998년 나가노올림픽 때 아이스댄스 경기가 열리기도 전에 선수들이 어떤 순위에 오를지 얘기한 것을 캐나다 심판인 장 센프트가 녹음해 1년간 자격정지 당함. 현재는 국제빙상연맹의 심판으로 다시 뛰고 있음.

▲심판 3 : 프랑코 베니니(이탈리아)

▲심판 4 : 잔나 쿨리크(에스토니아)

▲심판 5 : 노부히코 요시오카(일본)

▲심판 6 : 알라 셰코브세바(러시아) - 러시아 피겨스케이팅협회 회장인 발렌틴 피세프의 부인.

▲심판 7 : 헬레네 커큐팻(프랑스)

▲심판 8 : 캐런 하워드(캐나다)

▲심판 9 : 아드리아나 도맨스카(슬로바키아)

▲테크니컬 컨트롤러 : 알렉산더 라케르니크(러시아) - 러시아 피겨스케이팅협회 부회장 역임. 2002년 솔트레이크올림픽 사건 이후 국제빙상연맹 기술위원회 회장으로 임명.

▲테크니컬 스페셜리스트 : 바네사 구스메롤리(프랑스) - 세계선수권 동메달리스트 출신.

▲테크니컬 어시스턴트 스페셜리스트 : 올가 바라노바(핀란드)

▲레프리(총괄심판) : 다이애나 바바시 레비(스위스)

▲데이터 오퍼레이터 : 데이비드 산티(미국)

▲리플레이 오퍼레이터 : 알렉산더 쿠즈네소프(러시아) -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에서 판정시비가 일어 캐나다가 러시아와 공동금메달을 받게 되자 당시 코치였던 쿠즈네소프는 "러시아는 절대 이런 식(판정에 문제제기)으로 하지 않고, 다음 대회에서 승리를 입증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 “소치 피겨, 홈 이점·심판진 문제 많아”
    • 입력 2014-02-21 08:21:57
    • 수정2014-02-21 09:47:14
    연합뉴스
2014 소치 올림픽 개최국인 러시아는 홈그라운드 이점 외에도 심판들의 지지까지 등에 업고 있었다.

미국 일간 USA투데이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의 심판진에게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USA투데이는 "더 나은 경쟁자들보다 어린 러시아 선수에게 점수를 더 많이 준 9명의 심판 중 한 명은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때 판정을 조작하려다 1년 자격 정지를 받은 사람"이라며 "또 한 명은 러시아 피겨스케이팅협회 회장의 부인"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열린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는 2연패에 도전하던 김연아(24)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에게 역전당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하지만 김연아에 비해 소트니코바의 점수가 지나치게 높게 책정돼 석연찮은 판정이라는 논란이 이어졌다.

오드리 와이사이거 전 미국 피겨 코치는 "러시아라서 소트니코바가 후한 점수를 받았을 것"이라며 "이러한 생각이 자동으로 들게 되는 것이 슬프다"고 얘기했다.

그는 "내가 얘기해본 사람 중 그 누구도 이 경기의 결과가 이렇게 됐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2002년 올림픽 때 여자 싱글 심판을 봤던 조셉 인먼은 "결과에 놀랐다"며 의아함을 표현했다.

USA투데이는 미국과 한국, 그리고 다른 두명의 서양에서 온 심판이 쇼트프로그램의 심판진에 포함된 뒤 프리스케이팅 심판진에서는 제외됐다면서 "그 자리에 나가노 올림픽 때 아이스댄스의 판정을 조작하려다 적발된 우크라이나의 유리 발코프 심판과 러시아 피겨협회 회장 부인인 알라 셰코프세바가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동유럽 심판들도 심판진에 포함됐다"며 심판진이 불공정하게 짜여 있었다는 것을 시사했다.

미국 뉴욕타임스 또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아이스댄스와 페어 종목에서 판정 담합 '스캔들'이 불거진 이후 피겨 판정 시스템이 바꼈으나 여전히 신뢰도의 문제가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심판진이 자국 협회의 압력을 받지 않도록 익명을 보장받았으나, 이 때문에 담합과 자국 편향 여부를 가려내기 매우 어려워졌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심판진 명단.

▲심판 1 : 브리짓 �(독일)

▲심판 2 : 유리 발코프(우크라이나) - 1998년 나가노올림픽 때 아이스댄스 경기가 열리기도 전에 선수들이 어떤 순위에 오를지 얘기한 것을 캐나다 심판인 장 센프트가 녹음해 1년간 자격정지 당함. 현재는 국제빙상연맹의 심판으로 다시 뛰고 있음.

▲심판 3 : 프랑코 베니니(이탈리아)

▲심판 4 : 잔나 쿨리크(에스토니아)

▲심판 5 : 노부히코 요시오카(일본)

▲심판 6 : 알라 셰코브세바(러시아) - 러시아 피겨스케이팅협회 회장인 발렌틴 피세프의 부인.

▲심판 7 : 헬레네 커큐팻(프랑스)

▲심판 8 : 캐런 하워드(캐나다)

▲심판 9 : 아드리아나 도맨스카(슬로바키아)

▲테크니컬 컨트롤러 : 알렉산더 라케르니크(러시아) - 러시아 피겨스케이팅협회 부회장 역임. 2002년 솔트레이크올림픽 사건 이후 국제빙상연맹 기술위원회 회장으로 임명.

▲테크니컬 스페셜리스트 : 바네사 구스메롤리(프랑스) - 세계선수권 동메달리스트 출신.

▲테크니컬 어시스턴트 스페셜리스트 : 올가 바라노바(핀란드)

▲레프리(총괄심판) : 다이애나 바바시 레비(스위스)

▲데이터 오퍼레이터 : 데이비드 산티(미국)

▲리플레이 오퍼레이터 : 알렉산더 쿠즈네소프(러시아) -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에서 판정시비가 일어 캐나다가 러시아와 공동금메달을 받게 되자 당시 코치였던 쿠즈네소프는 "러시아는 절대 이런 식(판정에 문제제기)으로 하지 않고, 다음 대회에서 승리를 입증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