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정 팬 폭행해 불구 만든 LA다저스 팬…8년 징역형
입력 2014.02.21 (08:41)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홈 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원정 응원 온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팬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다저스 팬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20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지방법원 조지 로멜리 판사는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루이스 산체스(31)에 징역 8년, 마빈 노우드(33)에게 징역 4년을 각각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 2011년 3월31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다저스와 자이언츠의 경기가 끝난 뒤 주차장에서 자이언츠 팬 브라이언 스토우(45)를 마구 때려 중상을 입혔다.

샌프란시스코 인근 샌타크루즈에 거주하는 응급구조사인 스토우는 등 뒤에서 갑자기 달려들어 바닥에 넘어뜨리고 주먹질을 한 산체스와 노우드의 폭행에 뇌손상을 입어 평생을 불구로 살아가는 처지가 됐다.

두 가해자는 이에 앞서 유죄를 인정해 배심원 평결 없이 선고 공판에 넘겨졌다.

로멜리 판사는 선고 공판에서 이례적으로 두 피고인을 준엄하게 꾸짖었다.

그는 "공공장소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가하는 시민에게 끔찍한 악몽을 안겨줬다"면서 "피해자의 삶을 망가뜨렸을 뿐 아니라 피해자의 자녀, 가족, 친구들의 인생도 망가뜨렸다"고 말했다.

선고에 앞서 증인으로 출석한 스토우의 가족은 산체스와 노우드에게 저주를 퍼부었다.

스토우의 부친 데이비드 스토우는 "네놈들에게 감옥도 아깝다"고 말했고 스토우의 여동생은 "오빠를 매일 씻기고 입히고 먹이고 하루에 13가지 약을 먹여야 한다"고 울먹었다.

스토우 폭행 사건은 당시 큰 사회적 반향을 일으켜 미국 프로야구 구장마다 보안 조치를 크게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

또 스토우를 폭행하고 달아난 가해자를 잡으려고 로스앤젤레스 경찰국(LAPD)은 수사력을 총동원하는 등 한동안 로스앤젤레스 지역이 살벌한 분위기였다.
  • 원정 팬 폭행해 불구 만든 LA다저스 팬…8년 징역형
    • 입력 2014-02-21 08:41:31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홈 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원정 응원 온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팬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다저스 팬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20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지방법원 조지 로멜리 판사는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루이스 산체스(31)에 징역 8년, 마빈 노우드(33)에게 징역 4년을 각각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 2011년 3월31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다저스와 자이언츠의 경기가 끝난 뒤 주차장에서 자이언츠 팬 브라이언 스토우(45)를 마구 때려 중상을 입혔다.

샌프란시스코 인근 샌타크루즈에 거주하는 응급구조사인 스토우는 등 뒤에서 갑자기 달려들어 바닥에 넘어뜨리고 주먹질을 한 산체스와 노우드의 폭행에 뇌손상을 입어 평생을 불구로 살아가는 처지가 됐다.

두 가해자는 이에 앞서 유죄를 인정해 배심원 평결 없이 선고 공판에 넘겨졌다.

로멜리 판사는 선고 공판에서 이례적으로 두 피고인을 준엄하게 꾸짖었다.

그는 "공공장소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가하는 시민에게 끔찍한 악몽을 안겨줬다"면서 "피해자의 삶을 망가뜨렸을 뿐 아니라 피해자의 자녀, 가족, 친구들의 인생도 망가뜨렸다"고 말했다.

선고에 앞서 증인으로 출석한 스토우의 가족은 산체스와 노우드에게 저주를 퍼부었다.

스토우의 부친 데이비드 스토우는 "네놈들에게 감옥도 아깝다"고 말했고 스토우의 여동생은 "오빠를 매일 씻기고 입히고 먹이고 하루에 13가지 약을 먹여야 한다"고 울먹었다.

스토우 폭행 사건은 당시 큰 사회적 반향을 일으켜 미국 프로야구 구장마다 보안 조치를 크게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

또 스토우를 폭행하고 달아난 가해자를 잡으려고 로스앤젤레스 경찰국(LAPD)은 수사력을 총동원하는 등 한동안 로스앤젤레스 지역이 살벌한 분위기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