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염 추기경 바티칸 매체 인터뷰 발언 번역오류 논란
입력 2014.02.21 (09:22) 연합뉴스
서임식 참석차 이탈리아 로마에 머물고 있는 염수정 추기경이 현지 언론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정의구현사제단을 강하게 비판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번역에 문제가 있었다고 해명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바티칸 일간지 로세르바토레로마노(L'osservatore Romano)는 20일(현지시각) 염 추기경이 정의구현사제단에 관한 견해를 묻는 말에 "나는 사제단 신부들의 주장이 완전히 비이성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 오늘날 우리는 민주주의 안에서 살고 있으며, 통치자가 지지를 잃어버리면 5년 뒤에 정권을 바꿀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염 추기경은 "사제단은 1987년까지만 해도 매우 중요하고 공감할 만한 싸움을 이끌었지만 오늘날 정치 환경은 완전히 바뀌었다"면서 "지금은 맞서 싸울 독재정권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염 추기경은 "지금은 정부에 저항하기보다는 그들의 에너지를 대중의 필요에 집중하고 사회 발전을 위해 좀 더 복음주의적 접근을 해야 한다. 만일 그들이 기존 방법을 고집한다면 변두리로 밀려날 것이다. 교회의 분열 이미지는 후회할 만한 것이기 때문이다"라는 견해를 밝혔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이에 대해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보도자료를 통해 "인터뷰는 영어로 진행됐으며, '완전히 비이성적이라고 생각한다'는 염 추기경의 발언은 기자가 이탈리아어로 번역하는 과정에서 상당 부분 잘못 표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대교구는 "인터뷰 녹취록을 확인한 결과, 염 추기경은 절차상 문제를 들어 대통령 퇴진을 주장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대답했다. 사제들이 언급한 바가 완전히 비이성적이라는 표현과는 거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대교구는 또 "기사에는 누락됐지만 정의구현사제단을 파문해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해 염 추기경은 '동의하지 않는다. 그들도 나의 사제들이다. 그분들도 교회를 사랑하며 어려운 사람들, 고통받는 사람들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라는 답변을 했다"고 전했다.
  • 염 추기경 바티칸 매체 인터뷰 발언 번역오류 논란
    • 입력 2014-02-21 09:22:33
    연합뉴스
서임식 참석차 이탈리아 로마에 머물고 있는 염수정 추기경이 현지 언론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정의구현사제단을 강하게 비판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번역에 문제가 있었다고 해명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바티칸 일간지 로세르바토레로마노(L'osservatore Romano)는 20일(현지시각) 염 추기경이 정의구현사제단에 관한 견해를 묻는 말에 "나는 사제단 신부들의 주장이 완전히 비이성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 오늘날 우리는 민주주의 안에서 살고 있으며, 통치자가 지지를 잃어버리면 5년 뒤에 정권을 바꿀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염 추기경은 "사제단은 1987년까지만 해도 매우 중요하고 공감할 만한 싸움을 이끌었지만 오늘날 정치 환경은 완전히 바뀌었다"면서 "지금은 맞서 싸울 독재정권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염 추기경은 "지금은 정부에 저항하기보다는 그들의 에너지를 대중의 필요에 집중하고 사회 발전을 위해 좀 더 복음주의적 접근을 해야 한다. 만일 그들이 기존 방법을 고집한다면 변두리로 밀려날 것이다. 교회의 분열 이미지는 후회할 만한 것이기 때문이다"라는 견해를 밝혔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이에 대해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보도자료를 통해 "인터뷰는 영어로 진행됐으며, '완전히 비이성적이라고 생각한다'는 염 추기경의 발언은 기자가 이탈리아어로 번역하는 과정에서 상당 부분 잘못 표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대교구는 "인터뷰 녹취록을 확인한 결과, 염 추기경은 절차상 문제를 들어 대통령 퇴진을 주장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대답했다. 사제들이 언급한 바가 완전히 비이성적이라는 표현과는 거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대교구는 또 "기사에는 누락됐지만 정의구현사제단을 파문해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해 염 추기경은 '동의하지 않는다. 그들도 나의 사제들이다. 그분들도 교회를 사랑하며 어려운 사람들, 고통받는 사람들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라는 답변을 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