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군 매점 납품 비리 의혹 수사
입력 2014.02.21 (10:34) 수정 2014.02.21 (10:37) 사회
군 매점 납품업체 선정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 1부는 지난 2012년 군 매점 납품업체 선정 과정에서 허위 영수증을 제출하고 가격을 조작한 혐의로 식품업체 76곳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또, 이를 방치한 혐의로 당시 국군복지단장인이었던 김 모 소장과 국군복지단 재정과장 김 모 중령 등 2명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의 수사는 당시 국군복지단 사업관리처장이었던 현역 육군 대령이 지난 19일 상관인 육군 소장과 수십 개 식품업체를 군 매점 납품비리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착수된 것입니다.
  • 검찰, 군 매점 납품 비리 의혹 수사
    • 입력 2014-02-21 10:34:45
    • 수정2014-02-21 10:37:44
    사회
군 매점 납품업체 선정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 1부는 지난 2012년 군 매점 납품업체 선정 과정에서 허위 영수증을 제출하고 가격을 조작한 혐의로 식품업체 76곳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또, 이를 방치한 혐의로 당시 국군복지단장인이었던 김 모 소장과 국군복지단 재정과장 김 모 중령 등 2명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의 수사는 당시 국군복지단 사업관리처장이었던 현역 육군 대령이 지난 19일 상관인 육군 소장과 수십 개 식품업체를 군 매점 납품비리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착수된 것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