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캐나다 여 컬링, ‘11전 전승’ 16년 만 우승
입력 2014.02.21 (11:05) 연합뉴스
캐나다 컬링 여자 대표팀이 11전 전승으로 '퍼펙트 골드'를 완성했다.

캐나다는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큐브 센터에서 열린 컬링 결승전에서 스웨덴을 6-3으로 눌렀다.

캐나다가 4-3으로 앞선 9엔드에서 승부가 갈렸다.

스웨덴 마리아 프리츠는 캐나다 스톤을 겨냥해 9엔드 마지막 스톤을 던졌다.

계산대로 스톤이 움직이면 스웨덴이 2점을 얻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프리츠의 스톤은 캐나다 스톤이 아닌, 자국의 스톤을 밀어냈고 캐나다가 행운의 2점을 얻었다.

캐나다는 10엔드에서 상대 득점을 차단하며 경기를 끝냈다.

컬링이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오른 캐나다는 16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반면 올림픽 3연패를 노리던 스웨덴은 눈앞에서 금메달을 놓쳤다.

캐나다는 이번 대회에서 예선전 포함 11경기를 모두 승리하는 저력을 보였다.

캐나다 스킵 제니퍼 존스(40)는 러시아 스포츠 전문통신 R 스포르트와 인터뷰에서 "내 생애 가장 행복한 일주일이었다. 우리는 이제 금메달리스트다"라며 감격해 했다.

캐나다 야후는 여자 아이스하키 우승 소식을 함께 보도하며 "캐나다 여자 대표 선수들이 20일을 '더블리 골든 데이(doubly golden day)'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 캐나다 여 컬링, ‘11전 전승’ 16년 만 우승
    • 입력 2014-02-21 11:05:27
    연합뉴스
캐나다 컬링 여자 대표팀이 11전 전승으로 '퍼펙트 골드'를 완성했다.

캐나다는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큐브 센터에서 열린 컬링 결승전에서 스웨덴을 6-3으로 눌렀다.

캐나다가 4-3으로 앞선 9엔드에서 승부가 갈렸다.

스웨덴 마리아 프리츠는 캐나다 스톤을 겨냥해 9엔드 마지막 스톤을 던졌다.

계산대로 스톤이 움직이면 스웨덴이 2점을 얻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프리츠의 스톤은 캐나다 스톤이 아닌, 자국의 스톤을 밀어냈고 캐나다가 행운의 2점을 얻었다.

캐나다는 10엔드에서 상대 득점을 차단하며 경기를 끝냈다.

컬링이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오른 캐나다는 16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반면 올림픽 3연패를 노리던 스웨덴은 눈앞에서 금메달을 놓쳤다.

캐나다는 이번 대회에서 예선전 포함 11경기를 모두 승리하는 저력을 보였다.

캐나다 스킵 제니퍼 존스(40)는 러시아 스포츠 전문통신 R 스포르트와 인터뷰에서 "내 생애 가장 행복한 일주일이었다. 우리는 이제 금메달리스트다"라며 감격해 했다.

캐나다 야후는 여자 아이스하키 우승 소식을 함께 보도하며 "캐나다 여자 대표 선수들이 20일을 '더블리 골든 데이(doubly golden day)'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