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운대 야산서 부녀 목 매 숨져
입력 2014.02.21 (11:55) 수정 2014.02.21 (17:02) 사회
어제 오전 7시쯤 부산시 해운대구의 한 야산에서 44살 A모 씨와 17살 A씨의 딸이 나무에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등산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10년 전부터 사업을 하면서 최근 1억 원 가량의 빚을 져 괴로워했으며 A씨의 딸은 올해 한 고교에 장학생으로 입학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부녀가 각각 유서를 남긴 점으로 미뤄 함께 목을 매 숨진 것으로 보고 주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해운대 야산서 부녀 목 매 숨져
    • 입력 2014-02-21 11:55:29
    • 수정2014-02-21 17:02:49
    사회
어제 오전 7시쯤 부산시 해운대구의 한 야산에서 44살 A모 씨와 17살 A씨의 딸이 나무에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등산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10년 전부터 사업을 하면서 최근 1억 원 가량의 빚을 져 괴로워했으며 A씨의 딸은 올해 한 고교에 장학생으로 입학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부녀가 각각 유서를 남긴 점으로 미뤄 함께 목을 매 숨진 것으로 보고 주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