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년 4개월 만에 재개된 이산상봉 ‘눈물바다’
입력 2014.02.21 (12:03) 수정 2014.02.21 (13:2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이산가족들이 3년 4개월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금강산 상봉장은 말 그대로 눈물바다였습니다.

꿈에도 그리던 가족들을 만난 이산가족들의 표정을 김성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꽃다운 나이에 헤어진 후 할머니가 돼서야 만난 자매들.

휠체어를 타고 온 큰 언니를 보고 북쪽 동생은 오열합니다.

<녹취> "언니! 이렇게 차(휠체어)를 타고 오는 것을 보니까.."

꿈에도 그리던 동생을 살아서 보게 된 이영실 할머니.

왜 더 빨리 볼 수 없었던 건 지, 그저 눈물만 흐릅니다.

<녹취> 이영실(할머니) : "딸 (딸)엄마 동생, (이영실)그래 엄마동생.. (딸)엄마 동생이라고.."

병환으로 말은 잘 못하지만 서로 손을 꼭 잡고 놓지 않습니다.

누나를 남겨놓고 부모와 함께 피난 내려온 김명복씨.

60여 년 만에 누나를 만나 제일 처음 전해야 했던 소식은 부모님의 부고입니다.

<녹취> 김명복(동생)/김명자(누나): "(10년 전에 돌아가셨니?)네, 10년 전에 돌아가셨어요"

90세가 넘은 아버지를 모시고 상봉장을 찾은 박철씨의 눈가도 촉촉이 젖어갑니다.

처음 보는 북쪽 삼촌이지만 혈육의 정이 당기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녹취> 박철(이산가족 박운형 씨 아들): "지금까지 60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삼촌의)생일상을 차린 것이 아버지입니다"

남측 이산가족 82명과 북측 이산가족 178명은 어제저녁 만찬을 함께하며 두 번째 상봉을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3년 4개월 만에 재개된 이산상봉 ‘눈물바다’
    • 입력 2014-02-21 12:04:50
    • 수정2014-02-21 13:29:21
    뉴스 12
<앵커 멘트>

남북 이산가족들이 3년 4개월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금강산 상봉장은 말 그대로 눈물바다였습니다.

꿈에도 그리던 가족들을 만난 이산가족들의 표정을 김성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꽃다운 나이에 헤어진 후 할머니가 돼서야 만난 자매들.

휠체어를 타고 온 큰 언니를 보고 북쪽 동생은 오열합니다.

<녹취> "언니! 이렇게 차(휠체어)를 타고 오는 것을 보니까.."

꿈에도 그리던 동생을 살아서 보게 된 이영실 할머니.

왜 더 빨리 볼 수 없었던 건 지, 그저 눈물만 흐릅니다.

<녹취> 이영실(할머니) : "딸 (딸)엄마 동생, (이영실)그래 엄마동생.. (딸)엄마 동생이라고.."

병환으로 말은 잘 못하지만 서로 손을 꼭 잡고 놓지 않습니다.

누나를 남겨놓고 부모와 함께 피난 내려온 김명복씨.

60여 년 만에 누나를 만나 제일 처음 전해야 했던 소식은 부모님의 부고입니다.

<녹취> 김명복(동생)/김명자(누나): "(10년 전에 돌아가셨니?)네, 10년 전에 돌아가셨어요"

90세가 넘은 아버지를 모시고 상봉장을 찾은 박철씨의 눈가도 촉촉이 젖어갑니다.

처음 보는 북쪽 삼촌이지만 혈육의 정이 당기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녹취> 박철(이산가족 박운형 씨 아들): "지금까지 60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삼촌의)생일상을 차린 것이 아버지입니다"

남측 이산가족 82명과 북측 이산가족 178명은 어제저녁 만찬을 함께하며 두 번째 상봉을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