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피겨 재심사 촉구 20만명 돌파
입력 2014.02.21 (12:09) 수정 2014.02.21 (14:43) 연합뉴스
석연치 않은 판정 속에 '피겨여왕' 김연아(24)가 올림픽 2연패에 실패하자 인터넷 여론도 후끈 달아올랐다.

인터넷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닷오알지(Change.org)에는 21일(한국시간) 현재 '소치 동계 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심판 판정에 대한 조사와 재심사를 촉구한다'는 제목으로 인터넷 서명 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김연아는 이날 새벽 끝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219.11점을 받아 224.59점을 획득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에 뒤져 은메달을 땄다.

그러나 국내외 언론은 물론 전문가들까지 소트니코바가 후한 점수를 받고 김연아가 상대적으로 박한 판정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판정 논란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국제빙상연맹(ISU)을 상대로 하는 이번 청원은 오전 11시40분 현재 21만745명을 돌파했다.
  • 김연아 피겨 재심사 촉구 20만명 돌파
    • 입력 2014-02-21 12:09:49
    • 수정2014-02-21 14:43:35
    연합뉴스
석연치 않은 판정 속에 '피겨여왕' 김연아(24)가 올림픽 2연패에 실패하자 인터넷 여론도 후끈 달아올랐다.

인터넷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닷오알지(Change.org)에는 21일(한국시간) 현재 '소치 동계 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심판 판정에 대한 조사와 재심사를 촉구한다'는 제목으로 인터넷 서명 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김연아는 이날 새벽 끝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219.11점을 받아 224.59점을 획득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에 뒤져 은메달을 땄다.

그러나 국내외 언론은 물론 전문가들까지 소트니코바가 후한 점수를 받고 김연아가 상대적으로 박한 판정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판정 논란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국제빙상연맹(ISU)을 상대로 하는 이번 청원은 오전 11시40분 현재 21만745명을 돌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