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민번호 수집 최소화…‘고객 직접 입력 방식’ 검토
입력 2014.02.21 (12:19) 수정 2014.02.21 (13:3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융권이 정보수집에 대한 고객 동의를 명확히 하기 위해 고객 본인이 주민등록번호를 직접 입력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1년동안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르면 내년 실시됩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융권이 주민등록번호 수집에 대한 고객의 명확한 동의를 증빙하기 위해 '본인 직접 입력' 방식을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금융당국과 각 금융협회,신용평가사들은 최근 고객정보 유출 방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회의에서 직접 입력 방식 등 주민번호 수집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금융당국은 우선 고객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고객 서식에서 주민등록번호란을 삭제할 계획입니다.

직접 입력 방식이 도입될 경우, 금융사와 고객이 처음 거래할 때는 회사로부터 지급받은 단말기에 고객이 주민번호를 입력하거나 콜센터로 직접 통화해야 합니다.

이후 거래에서는 주민등록 번호 수집이 금지됩니다.

또, 금융사가 고객에게 2회 이상 주민번호 입력을 요구하는 방식 등의 자율 방침을 세워, 입력 오류 가능성을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금융당국은 이달 말 공청회를 통해 각 금융업계의 의견을 참고해 도입방안을 확정한 뒤 1년동안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주민번호 수집 최소화…‘고객 직접 입력 방식’ 검토
    • 입력 2014-02-21 12:21:40
    • 수정2014-02-21 13:32:01
    뉴스 12
<앵커 멘트>

금융권이 정보수집에 대한 고객 동의를 명확히 하기 위해 고객 본인이 주민등록번호를 직접 입력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1년동안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르면 내년 실시됩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융권이 주민등록번호 수집에 대한 고객의 명확한 동의를 증빙하기 위해 '본인 직접 입력' 방식을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금융당국과 각 금융협회,신용평가사들은 최근 고객정보 유출 방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회의에서 직접 입력 방식 등 주민번호 수집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금융당국은 우선 고객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고객 서식에서 주민등록번호란을 삭제할 계획입니다.

직접 입력 방식이 도입될 경우, 금융사와 고객이 처음 거래할 때는 회사로부터 지급받은 단말기에 고객이 주민번호를 입력하거나 콜센터로 직접 통화해야 합니다.

이후 거래에서는 주민등록 번호 수집이 금지됩니다.

또, 금융사가 고객에게 2회 이상 주민번호 입력을 요구하는 방식 등의 자율 방침을 세워, 입력 오류 가능성을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금융당국은 이달 말 공청회를 통해 각 금융업계의 의견을 참고해 도입방안을 확정한 뒤 1년동안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