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계 “소치는 수치올림픽…김연아가 진짜 여왕”
입력 2014.02.21 (15:23) 수정 2014.02.21 (17:41) 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가 무결점 연기를 펼치고도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게 금메달을 내주자 연예계가 아쉬움을 쏟아냈다.

김연아는 21일 새벽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종목에서 홈그라운드의 이점과 심판들의 지지를 얻은 소트니코바에 밀려 2위를 기록했다.

스타들은 심판들의 석연찮은 판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서도 18년 선수 생활을 마감하는 김연아에게 뜨거운 격려와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배성재 SBS 아나운서는 트위터에 "소치는 올림픽 역사의 수치"라며 "푸틴 동네 운동회 할거면 우릴 왜 초대한 거냐"라고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도 "개막식 때 보여준 사륜기가 우연이 아니었군. 역사에 남을 러시아 동계 '수치' 올림픽! 석연치 않은 텃세로 여왕의 올림픽 2연패를 막다니"라며 "김연아 선수 동시대를 살고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할 뿐이네요. 신경쓰지마요! 김연아는 이미 전 세계가 인정한 진짜 여왕이니까요!"라고 글을 올렸다.

또 가수 윤건도 "금 도둑맞고 잠이 안 온다. 노력해봐도 쿨해지지가 않아. 러시아 뻔뻔하기가 금메달"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카라의 박규리는 "눈물 나는 새벽이네. 맞은 사람은 발 뻗고 자고 때린 사람은 오그리고 잔댔지. 저 심판들은 어쩌나. 하긴 '교과서'에게 점수를 매긴다는 것이 무의미하다"라고 말했다.

감동적인 연기를 펼치고 선수 인생을 마감한 김연아에 대한 호평과 감사의 글도 이어졌다.

가수 겸 방송인 하하는 "최고와 일등 하고는 완전 다르지"라며 "알 거야, 본인들 모른 척 해도, 완전 알 거야, 연아야 걱정 마, 우리가 다 알잖아. 김연아 최고!"라고 격려했다.

방송인 홍석천은 "연아 선수의 발과 허리, 심판들에게 상처받았을 마음까지도 우리 모두 뜨거운 박수로 치료해줍시다. 뜨겁게 마사지해줍시다. 더불어 작별할 아사다 마오 선수도 위로해줍시다. 연아와 마오 우리에게 너무 뜨거운 눈물을 안겨줬으니까요"라고 말했다.

배우 엄정화도 "너무 멋집니다. 김연아 선수! 그동안 많은 땀과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우리 모두 행복했어요. 사랑합니다. 아직도 피겨 스케이트 전용 링크가 없습니다. 우리의 김연아, 훌륭합니다. 안아주고 싶습니다"라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리듬 체조 요정 손연재도 "정말 누가 봐도 최고였어요! 진짜 멋지고 대단하고 수고하셨습니다! 최고!"라고, 가수 윤종신은 "경기가 아니고 공연을 봤구나, 그녀만의 공연. 오 아디오스 연아. 은이 훨씬 더 빛난다. 금보다. 웃어줘요. 잘했어요"라고 축하했다.

이 밖에도 2PM 황찬성, 지누션의 션, 배우 최강희 등 수많은 스타들이 밤잠을 설치며 김연아의 마지막 경기를 지켜보면서 울고 웃었다.
  • 연예계 “소치는 수치올림픽…김연아가 진짜 여왕”
    • 입력 2014-02-21 15:23:17
    • 수정2014-02-21 17:41:33
    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가 무결점 연기를 펼치고도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게 금메달을 내주자 연예계가 아쉬움을 쏟아냈다.

김연아는 21일 새벽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종목에서 홈그라운드의 이점과 심판들의 지지를 얻은 소트니코바에 밀려 2위를 기록했다.

스타들은 심판들의 석연찮은 판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서도 18년 선수 생활을 마감하는 김연아에게 뜨거운 격려와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배성재 SBS 아나운서는 트위터에 "소치는 올림픽 역사의 수치"라며 "푸틴 동네 운동회 할거면 우릴 왜 초대한 거냐"라고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도 "개막식 때 보여준 사륜기가 우연이 아니었군. 역사에 남을 러시아 동계 '수치' 올림픽! 석연치 않은 텃세로 여왕의 올림픽 2연패를 막다니"라며 "김연아 선수 동시대를 살고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할 뿐이네요. 신경쓰지마요! 김연아는 이미 전 세계가 인정한 진짜 여왕이니까요!"라고 글을 올렸다.

또 가수 윤건도 "금 도둑맞고 잠이 안 온다. 노력해봐도 쿨해지지가 않아. 러시아 뻔뻔하기가 금메달"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카라의 박규리는 "눈물 나는 새벽이네. 맞은 사람은 발 뻗고 자고 때린 사람은 오그리고 잔댔지. 저 심판들은 어쩌나. 하긴 '교과서'에게 점수를 매긴다는 것이 무의미하다"라고 말했다.

감동적인 연기를 펼치고 선수 인생을 마감한 김연아에 대한 호평과 감사의 글도 이어졌다.

가수 겸 방송인 하하는 "최고와 일등 하고는 완전 다르지"라며 "알 거야, 본인들 모른 척 해도, 완전 알 거야, 연아야 걱정 마, 우리가 다 알잖아. 김연아 최고!"라고 격려했다.

방송인 홍석천은 "연아 선수의 발과 허리, 심판들에게 상처받았을 마음까지도 우리 모두 뜨거운 박수로 치료해줍시다. 뜨겁게 마사지해줍시다. 더불어 작별할 아사다 마오 선수도 위로해줍시다. 연아와 마오 우리에게 너무 뜨거운 눈물을 안겨줬으니까요"라고 말했다.

배우 엄정화도 "너무 멋집니다. 김연아 선수! 그동안 많은 땀과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우리 모두 행복했어요. 사랑합니다. 아직도 피겨 스케이트 전용 링크가 없습니다. 우리의 김연아, 훌륭합니다. 안아주고 싶습니다"라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리듬 체조 요정 손연재도 "정말 누가 봐도 최고였어요! 진짜 멋지고 대단하고 수고하셨습니다! 최고!"라고, 가수 윤종신은 "경기가 아니고 공연을 봤구나, 그녀만의 공연. 오 아디오스 연아. 은이 훨씬 더 빛난다. 금보다. 웃어줘요. 잘했어요"라고 축하했다.

이 밖에도 2PM 황찬성, 지누션의 션, 배우 최강희 등 수많은 스타들이 밤잠을 설치며 김연아의 마지막 경기를 지켜보면서 울고 웃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