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사 체벌로 고교생 의식불명’ 주장…경찰 수사
입력 2014.02.21 (15:33) 수정 2014.02.21 (16:38) 연합뉴스
갑자기 쓰러져 의식불명에 빠진 고교생의 가족이 교사의 폭행 때문이라고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학교 측은 가벼운 접촉은 인정했지만 심하지 않았고 주위에 다른 학생들도 있었다며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21일 전남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순천 모 고교 2학년 A군이 18일 오후 자신이 다니던 태권도장에서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

A군은 인근 병원으로 실려갔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다른 지역 대학병원으로 옮긴 상태다.

A군 측은 교사의 폭행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경찰에 수사를 요구했다.

A군 측은 "교사가 심하게 밀쳐 A군의 머리가 벽에 수차례 부딪혔다"는 학생들의 진술을 담은 영상을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3학년으로 진급하는 A군은 당시 학교에 지각해 올해 담임을 맡게 된 교사로부터 지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육 전공인 A군은 이후 하교, 귀가, 식사 때까지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지만 태권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학교 측은 지각한 A군의 머리를 해당 교사가 손으로 가볍게 치는 정도로 꾸짖었을 뿐 심한 체벌은 없었고 A군이 다른 데 머리를 부딪히지도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현장에는 다른 학생들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A군 가족의 주장이 맞다면 학교 측은 거짓해명을 한 셈이다.

경찰은 학교 관계자, 학생, 태권도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전남도교육청도 당시 상황에 대한 양측 설명이 엇갈린 만큼 해당 학교와 교사·학생, 피해학생 가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 ‘교사 체벌로 고교생 의식불명’ 주장…경찰 수사
    • 입력 2014-02-21 15:33:48
    • 수정2014-02-21 16:38:04
    연합뉴스
갑자기 쓰러져 의식불명에 빠진 고교생의 가족이 교사의 폭행 때문이라고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학교 측은 가벼운 접촉은 인정했지만 심하지 않았고 주위에 다른 학생들도 있었다며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21일 전남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순천 모 고교 2학년 A군이 18일 오후 자신이 다니던 태권도장에서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

A군은 인근 병원으로 실려갔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다른 지역 대학병원으로 옮긴 상태다.

A군 측은 교사의 폭행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경찰에 수사를 요구했다.

A군 측은 "교사가 심하게 밀쳐 A군의 머리가 벽에 수차례 부딪혔다"는 학생들의 진술을 담은 영상을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3학년으로 진급하는 A군은 당시 학교에 지각해 올해 담임을 맡게 된 교사로부터 지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육 전공인 A군은 이후 하교, 귀가, 식사 때까지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지만 태권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학교 측은 지각한 A군의 머리를 해당 교사가 손으로 가볍게 치는 정도로 꾸짖었을 뿐 심한 체벌은 없었고 A군이 다른 데 머리를 부딪히지도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현장에는 다른 학생들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A군 가족의 주장이 맞다면 학교 측은 거짓해명을 한 셈이다.

경찰은 학교 관계자, 학생, 태권도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전남도교육청도 당시 상황에 대한 양측 설명이 엇갈린 만큼 해당 학교와 교사·학생, 피해학생 가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