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장 붕괴로 숨진 실습 고교생, 11일째 장례 못 치러
입력 2014.02.21 (15:55) 사회
지난 10일 울산에서 폭설로 공장 지붕이 무너져 숨진 고등학교 실습생의 장례가, 보상 등 사고처리를 둘러싼 유족과 회사의 갈등으로 열흘 넘게 치러지지 않고 있습니다.

숨진 김모 군의 유족 측은, "회사 측이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은 채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대로 장례를 치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충분한 사과와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군은 지난 10일 북구 농소동 모듈화산업단지의 한 자동차부품업체에서 야근을 하다 폭설에 공장 지붕이 무너지면서 구조물에 깔려 숨졌습니다.
  • 공장 붕괴로 숨진 실습 고교생, 11일째 장례 못 치러
    • 입력 2014-02-21 15:55:59
    사회
지난 10일 울산에서 폭설로 공장 지붕이 무너져 숨진 고등학교 실습생의 장례가, 보상 등 사고처리를 둘러싼 유족과 회사의 갈등으로 열흘 넘게 치러지지 않고 있습니다.

숨진 김모 군의 유족 측은, "회사 측이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은 채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대로 장례를 치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충분한 사과와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군은 지난 10일 북구 농소동 모듈화산업단지의 한 자동차부품업체에서 야근을 하다 폭설에 공장 지붕이 무너지면서 구조물에 깔려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