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제주 여객선서 50대 승객 투신
입력 2014.02.21 (16:22) 수정 2014.02.21 (19:10) 사회
오늘 새벽 1시 10분쯤 전남 여수시 소리도 남쪽 9Km 해상을 지나던 부산발 제주행 여객선에서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57살 이 모 교수가 바다로 투신했습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여객선이 어제 저녁 7시쯤 부산을 떠나 오늘 새벽 6시 50분 제주에 입항한 뒤 한 객실의 문이 잠겨 있고, 이 씨가 보이지 않아 CCTV를 검색한 결과 투신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교수는 한예종 소속인 산학협력단에 인건비 등으로 10억 원 가량의 돈을 허위로 청구해 챙긴 혐의를 받고 있으며 오늘 오전 법원 영장실질심사가 예정돼 있었습니다.

해경은 이 씨가 투신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 부산∼제주 여객선서 50대 승객 투신
    • 입력 2014-02-21 16:22:14
    • 수정2014-02-21 19:10:43
    사회
오늘 새벽 1시 10분쯤 전남 여수시 소리도 남쪽 9Km 해상을 지나던 부산발 제주행 여객선에서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57살 이 모 교수가 바다로 투신했습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여객선이 어제 저녁 7시쯤 부산을 떠나 오늘 새벽 6시 50분 제주에 입항한 뒤 한 객실의 문이 잠겨 있고, 이 씨가 보이지 않아 CCTV를 검색한 결과 투신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교수는 한예종 소속인 산학협력단에 인건비 등으로 10억 원 가량의 돈을 허위로 청구해 챙긴 혐의를 받고 있으며 오늘 오전 법원 영장실질심사가 예정돼 있었습니다.

해경은 이 씨가 투신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