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관위 “인천시 정치적 여론조사 ‘경고처분’ 타당성 확인 중”
입력 2014.02.21 (16:36) 정치
문상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은 인천시 선관위가 정치적 여론조사를 실시한 인천시에 대해 경고 처분한 것이 타당했는지 중앙선관위에서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선관위는 지난 19일, 인천시가 지난 2011년과 2013년 시민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일부 항목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경고 처분했습니다.

문 사무총장은 오늘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천선관위의 경고처분이 너무 약한 것 아니냐는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적절하지 않은 조처였다고 평가하면 재조사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사무총장은 다만 인천시가 여론조사 자료를 대외적으로 공표하지 않았고, 선거법 위반 여부도 잘 알지 못했던 것 같다며 인천선관위의 경고 처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황영철 의원은 이에 대해 인천시가 예산 2억 6천만 원을 들여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을 분석했고, 새누리당 인천시장 후보군의 적합도까지 조사했다며, 자치단체장들이 예산으로 정치적 여론조사하는 행태를 일벌 백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선관위 “인천시 정치적 여론조사 ‘경고처분’ 타당성 확인 중”
    • 입력 2014-02-21 16:36:50
    정치
문상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은 인천시 선관위가 정치적 여론조사를 실시한 인천시에 대해 경고 처분한 것이 타당했는지 중앙선관위에서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선관위는 지난 19일, 인천시가 지난 2011년과 2013년 시민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일부 항목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경고 처분했습니다.

문 사무총장은 오늘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천선관위의 경고처분이 너무 약한 것 아니냐는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적절하지 않은 조처였다고 평가하면 재조사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사무총장은 다만 인천시가 여론조사 자료를 대외적으로 공표하지 않았고, 선거법 위반 여부도 잘 알지 못했던 것 같다며 인천선관위의 경고 처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황영철 의원은 이에 대해 인천시가 예산 2억 6천만 원을 들여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을 분석했고, 새누리당 인천시장 후보군의 적합도까지 조사했다며, 자치단체장들이 예산으로 정치적 여론조사하는 행태를 일벌 백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