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히 내 차에 상향등?…아찔한 ‘보복운전’
입력 2014.02.21 (16:49) 수정 2014.02.22 (09:40) Go!현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1월 천안논산고속도로.

흰색 차량 한 대가 방향 지시등을 켜지 않은 채 갑자기 차선을 변경합니다.

뒤에서 주행하다 이에 놀란 차량 운전자가 상향등으로 주의를 주자 차선을 바꿔 이동하는 듯하더니 한참 뒤 또다시 나타납니다.

이번에도 방향지시등 없이 무리하게 차선을 변경하는데요, 화가 난 피해 운전자가 상향등으로 다시금 주의를 주자 잘 달리던 차량이 급정거를 합니다.

자신에게 상향등을 켰다는 데 대해 불만을 품고 일부러 '보복 운전'을 한 것인데요, 이 때문에 뒤따라오던 차량 두 대는 결국 충돌하고 맙니다.

문제의 운전자는 차에서 내리려다 뒷차들이 충돌하는 것을 보고선 급하게 차량 문을 닫고 달아납니다.

피해 차량에는 여성 두 명과 8살, 6살 아이 두 명이 타고 있다가 부상을 입었습니다.

지난해에도 고속도로에서 보복운전으로 6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고가 있었는데요, 법원은 사고를 냈던 운전자에 대해 3년 6개월 형을 선고한바 있습니다.

아찔한 사고 현장의 모습을 확인해 보시죠.
  • 감히 내 차에 상향등?…아찔한 ‘보복운전’
    • 입력 2014-02-21 16:49:51
    • 수정2014-02-22 09:40:08
    Go!현장
지난 1월 천안논산고속도로.

흰색 차량 한 대가 방향 지시등을 켜지 않은 채 갑자기 차선을 변경합니다.

뒤에서 주행하다 이에 놀란 차량 운전자가 상향등으로 주의를 주자 차선을 바꿔 이동하는 듯하더니 한참 뒤 또다시 나타납니다.

이번에도 방향지시등 없이 무리하게 차선을 변경하는데요, 화가 난 피해 운전자가 상향등으로 다시금 주의를 주자 잘 달리던 차량이 급정거를 합니다.

자신에게 상향등을 켰다는 데 대해 불만을 품고 일부러 '보복 운전'을 한 것인데요, 이 때문에 뒤따라오던 차량 두 대는 결국 충돌하고 맙니다.

문제의 운전자는 차에서 내리려다 뒷차들이 충돌하는 것을 보고선 급하게 차량 문을 닫고 달아납니다.

피해 차량에는 여성 두 명과 8살, 6살 아이 두 명이 타고 있다가 부상을 입었습니다.

지난해에도 고속도로에서 보복운전으로 6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고가 있었는데요, 법원은 사고를 냈던 운전자에 대해 3년 6개월 형을 선고한바 있습니다.

아찔한 사고 현장의 모습을 확인해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