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판정 논란’ 김연아 경기에 “아쉬움 크다”
입력 2014.02.21 (16:59) 수정 2014.02.22 (01:24) 연합뉴스
2014 동계올림픽이 열린 러시아 소치를 방문 중인 정홍원 국무총리는 21일(현지시간) 판정 논란 속에 올림픽 2연패를 놓친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의 경기와 관련,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올림픽파크 내 언론사 및 방송사의 작업 공간인 메인프레스센터(MPC)와 국제방송센터(IBC)를 격려 방문, 현지에 파견된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많은 사람이 아쉬워하는 것이 사실"이라며 "다만 김 선수가 원숙미와 매너에서는 세계인에게 금메달 이상의 큰 감동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나 김 선수 경기의 판정에 대해 얘기하겠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자칫 잘못하면 아름답지 않게 비칠 수도 있어 많이 조심스럽다"면서도 "방금 얘기한 것(아쉬움이 크다) 정도는 얘기할 기회가 있으면 하려고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전날 밤 여자 싱글 피겨스케이팅이 열린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를 직접 찾아 김 선수를 응원했다.

정 총리는 "TV로 보는 게 낫겠더라. 아슬아슬한 장면이 있으면 잠시 피해 있으면 되는데 현장에서 보니까 정말 마음이 졸여서…"라며 현장 응원의 소감을 말했다.

또 "국민에게 이번 대회가 엄청난 감동과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며 "컬링 같은 종목은 굉장히 인구가 많이 늘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컬링 경기장이 2개인가 있다고 하는데 전용 경기장이 아니라고 한다. 빨리 건설해 연습을 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고, 봅슬레이 등 썰매 종목과 관련해서도 "더 이상 아스팔트에서 연습하는 것은 면할 수 있게 노력을 하겠다"고 지원을 약속했다.
  • 정 총리, ‘판정 논란’ 김연아 경기에 “아쉬움 크다”
    • 입력 2014-02-21 16:59:20
    • 수정2014-02-22 01:24:05
    연합뉴스
2014 동계올림픽이 열린 러시아 소치를 방문 중인 정홍원 국무총리는 21일(현지시간) 판정 논란 속에 올림픽 2연패를 놓친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의 경기와 관련,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올림픽파크 내 언론사 및 방송사의 작업 공간인 메인프레스센터(MPC)와 국제방송센터(IBC)를 격려 방문, 현지에 파견된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많은 사람이 아쉬워하는 것이 사실"이라며 "다만 김 선수가 원숙미와 매너에서는 세계인에게 금메달 이상의 큰 감동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나 김 선수 경기의 판정에 대해 얘기하겠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자칫 잘못하면 아름답지 않게 비칠 수도 있어 많이 조심스럽다"면서도 "방금 얘기한 것(아쉬움이 크다) 정도는 얘기할 기회가 있으면 하려고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전날 밤 여자 싱글 피겨스케이팅이 열린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를 직접 찾아 김 선수를 응원했다.

정 총리는 "TV로 보는 게 낫겠더라. 아슬아슬한 장면이 있으면 잠시 피해 있으면 되는데 현장에서 보니까 정말 마음이 졸여서…"라며 현장 응원의 소감을 말했다.

또 "국민에게 이번 대회가 엄청난 감동과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며 "컬링 같은 종목은 굉장히 인구가 많이 늘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컬링 경기장이 2개인가 있다고 하는데 전용 경기장이 아니라고 한다. 빨리 건설해 연습을 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고, 봅슬레이 등 썰매 종목과 관련해서도 "더 이상 아스팔트에서 연습하는 것은 면할 수 있게 노력을 하겠다"고 지원을 약속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