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57억 사업 1년째 비공개
입력 2014.02.21 (17:10) 수정 2014.02.21 (17:4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구시가 3년 동안 157억 원을 들여 원격 진료를 주내용으로 하는 이른바 '스마트 케어'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도 그 결과는 1년이 되도록 공개하지 않아 그 배경에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우동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의사가 모니터를 통해 환자를 진료하는 이른바 원격진료의 효용성을 검증하기 위해 대구시가 시범사업에 나선 것은 지난 2010년 4월입니다.

스마트 케어로 이름지은 이 사업을 위해 국비와 시비 등 157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이 사업은 시행 3년 만인 지난해 3월 끝이 났습니다.

하지만 일 년이 다 되도록 사업결과는 공개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은재식(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국장) : "대구시가 30억 원을 들여 3년동안 시범 사업을 추진했지만, 과정과 결과에 대해 전혀 공개를 하지 않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시민 건강과 밀접한 문제인 만큼 결과를 공개하고 의학적,경제적 타당성을 검토하자며 시민 토론을 청구했지만 대구시는 선관위 유권해석이 필요하다며 차일피일 미뤄왔습니다.

<인터뷰> 김대영(대구시 정책기획담당) : "원격의료가 현재 정치권 최대 현안이기 때문에 혹시 이번 지방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어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취재 결과 대구시는 선관위로부터 문제가 없다는 구두 답변을 일찌감치 듣고도 재차 유권해석을 맡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구시가 스마트 케어 사업 결과를 감추는 것에 대한 비난 여론과 함께 그 배경을 둘러싼 의혹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동윤입니다.
  • 157억 사업 1년째 비공개
    • 입력 2014-02-21 17:16:53
    • 수정2014-02-21 17:45:02
    뉴스 5
<앵커 멘트>

대구시가 3년 동안 157억 원을 들여 원격 진료를 주내용으로 하는 이른바 '스마트 케어'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도 그 결과는 1년이 되도록 공개하지 않아 그 배경에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우동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의사가 모니터를 통해 환자를 진료하는 이른바 원격진료의 효용성을 검증하기 위해 대구시가 시범사업에 나선 것은 지난 2010년 4월입니다.

스마트 케어로 이름지은 이 사업을 위해 국비와 시비 등 157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이 사업은 시행 3년 만인 지난해 3월 끝이 났습니다.

하지만 일 년이 다 되도록 사업결과는 공개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은재식(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국장) : "대구시가 30억 원을 들여 3년동안 시범 사업을 추진했지만, 과정과 결과에 대해 전혀 공개를 하지 않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시민 건강과 밀접한 문제인 만큼 결과를 공개하고 의학적,경제적 타당성을 검토하자며 시민 토론을 청구했지만 대구시는 선관위 유권해석이 필요하다며 차일피일 미뤄왔습니다.

<인터뷰> 김대영(대구시 정책기획담당) : "원격의료가 현재 정치권 최대 현안이기 때문에 혹시 이번 지방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어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취재 결과 대구시는 선관위로부터 문제가 없다는 구두 답변을 일찌감치 듣고도 재차 유권해석을 맡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구시가 스마트 케어 사업 결과를 감추는 것에 대한 비난 여론과 함께 그 배경을 둘러싼 의혹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동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