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우나 리조트 참사 희생자 합동 영결식 거행
입력 2014.02.21 (19:10) 수정 2014.02.21 (20:1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주 마우나 리조트 붕괴사고 희생 학생들의 합동 영결식이 유족들의 오열 속에 오늘 오전 거행됐습니다.

과실 책임을 밝히기 위한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젊음을 미처 꽃피워 보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난 학생들.

오늘 영결식에는 희생 학생 7명의 유족과 조문객 천여 명이 참석해 고인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습니다.

꽃 같은 자녀를 가슴에 묻은 부모들은 영결식 내내 통곡했습니다.

<녹취> 김판수(고 김진솔 양 아버지) : "사랑하는 아가들아 무엇이 그렇게 힘이들었던가 무엇이 그리 힘이들어 벌써 그렇게 누워있니..."

붕괴사고 희생 학생 9명의 영정에는 명예 졸업장이 수여됐습니다.

<녹취> 정해린(장례위원장) : "우리는 기억합니다. 이들이 얼마나 숭고한 청춘이었는지, 이들이 얼마나 아름다운 삶을 살았는지..."

영결식에 함께 하지 못한 희생 학생 2명과 이벤트 회사 직원 고 최정운 씨의 장례식도 별도로 거행됐습니다.

한편 경찰은 붕괴 사고가 나기 며칠 전 한 조립식 건축물 업체 사장이 리조트 측의 요청으로 강당을 둘러봤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만일 리조트측이 강당 보수 공사를 위해 이 업자를 불렀을 경우 사고 위험을 알고도 행사장을 빌려준 게 돼, 업무상 과실책임을 물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리조트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어 수사 결과를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마우나 리조트 참사 희생자 합동 영결식 거행
    • 입력 2014-02-21 19:12:29
    • 수정2014-02-21 20:13:17
    뉴스 7
<앵커 멘트>

경주 마우나 리조트 붕괴사고 희생 학생들의 합동 영결식이 유족들의 오열 속에 오늘 오전 거행됐습니다.

과실 책임을 밝히기 위한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젊음을 미처 꽃피워 보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난 학생들.

오늘 영결식에는 희생 학생 7명의 유족과 조문객 천여 명이 참석해 고인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습니다.

꽃 같은 자녀를 가슴에 묻은 부모들은 영결식 내내 통곡했습니다.

<녹취> 김판수(고 김진솔 양 아버지) : "사랑하는 아가들아 무엇이 그렇게 힘이들었던가 무엇이 그리 힘이들어 벌써 그렇게 누워있니..."

붕괴사고 희생 학생 9명의 영정에는 명예 졸업장이 수여됐습니다.

<녹취> 정해린(장례위원장) : "우리는 기억합니다. 이들이 얼마나 숭고한 청춘이었는지, 이들이 얼마나 아름다운 삶을 살았는지..."

영결식에 함께 하지 못한 희생 학생 2명과 이벤트 회사 직원 고 최정운 씨의 장례식도 별도로 거행됐습니다.

한편 경찰은 붕괴 사고가 나기 며칠 전 한 조립식 건축물 업체 사장이 리조트 측의 요청으로 강당을 둘러봤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만일 리조트측이 강당 보수 공사를 위해 이 업자를 불렀을 경우 사고 위험을 알고도 행사장을 빌려준 게 돼, 업무상 과실책임을 물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리조트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어 수사 결과를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