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내일 ‘다케시마의 날’ 행사…아베정권 차관급 파견
입력 2014.02.21 (19:13) 연합뉴스
아베 정권이 일방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는 가운데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 행사가 22일 일본 시마네(島根)현에서 열린다.

시마네현은 22일 오후 현청 소재지인 마쓰에(松江)시의 현민회관에서 정부 당국자, 국회의원, 일반시민 등 약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9회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에는 중앙 정부를 대표해 가메오카 요시타미(龜岡偉民)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이 참석한다.

아베 정권은 작년 최초로 중앙 정부 당국자(시마지리 아이코 내각부 정무관)를 이 행사에 파견한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같은 급의 당국자를 파견하기로 했다.

또 시마네현에 지역구가 있는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자민당 간사당 대행(중의원) 등 일본의 여야 국회의원 16명(가메오카 정무관 제외)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시마네현이 21일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작년에는 국회의원 19명이 참석했다.

시마네현은 2006년부터 매년 2월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해 기념행사를 열어왔다. 2월22일은 시마네현이 1905년 독도를 일방적으로 편입한다고 고시한 날이다.

아베 정권이 중앙 정부 당국자 파견을 강행하면 작년 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참배한 후 급랭한 한일관계에 또 하나의 악재가 될 전망이다.

한국 외교부는 지난 14일 일본 중앙 정부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당국자를 파견하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일측이 이런 도발을 감행하면 우리는 기본 입장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야마모토 이치타(山本一太) 일본 영토담당상은 18일 "(내각부 정무관 파견은) 일본 정부 차원에서 여러 가지 요소를 고려해 결정한 것으로 타국 정부가 정할 문제가 아니다"며 강행할 뜻을 밝혔다.

시마네현은 당일 기념식 외에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연구에 앞장서온 시모조 마사오(下條正男) 다쿠쇼쿠(拓殖)대학 교수의 강연, 독도 관련 상품 판매, 독도 관련 자료 특별전시 등 행사를 연다.

이날 일본 각지에서 우익단체들의 시위도 열린다. 주일 한국대사관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재일한인의 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모임(재특회)'을 비롯한 일본 우익단체들은 시마네현 마쓰에시와 도쿄 긴자, 사이타마(埼玉)현 우라와(浦和)역 등 각지에서 행진 등을 할 예정이다.

독도수호전국연대, 독도수호대 등 한국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행사가 열리는 시마네현 현민회관 주변에서 규탄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독도 일본에 알리기 운동연대(독도련)' 배삼준 회장 등 회원 11명은 21일 시마네현 마쓰에 지방재판소를 방문, 2월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시마네현 조례 제36호가 무효임을 확인하라는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

또 독도수호전국연대의 최재익 회장 등은 이날 오전 주 오사카(大阪) 한국 총영사관 앞에서 아베 정권의 우경화 행보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일 내일 ‘다케시마의 날’ 행사…아베정권 차관급 파견
    • 입력 2014-02-21 19:13:12
    연합뉴스
아베 정권이 일방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는 가운데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 행사가 22일 일본 시마네(島根)현에서 열린다.

시마네현은 22일 오후 현청 소재지인 마쓰에(松江)시의 현민회관에서 정부 당국자, 국회의원, 일반시민 등 약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9회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에는 중앙 정부를 대표해 가메오카 요시타미(龜岡偉民)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이 참석한다.

아베 정권은 작년 최초로 중앙 정부 당국자(시마지리 아이코 내각부 정무관)를 이 행사에 파견한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같은 급의 당국자를 파견하기로 했다.

또 시마네현에 지역구가 있는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자민당 간사당 대행(중의원) 등 일본의 여야 국회의원 16명(가메오카 정무관 제외)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시마네현이 21일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작년에는 국회의원 19명이 참석했다.

시마네현은 2006년부터 매년 2월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해 기념행사를 열어왔다. 2월22일은 시마네현이 1905년 독도를 일방적으로 편입한다고 고시한 날이다.

아베 정권이 중앙 정부 당국자 파견을 강행하면 작년 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참배한 후 급랭한 한일관계에 또 하나의 악재가 될 전망이다.

한국 외교부는 지난 14일 일본 중앙 정부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당국자를 파견하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일측이 이런 도발을 감행하면 우리는 기본 입장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야마모토 이치타(山本一太) 일본 영토담당상은 18일 "(내각부 정무관 파견은) 일본 정부 차원에서 여러 가지 요소를 고려해 결정한 것으로 타국 정부가 정할 문제가 아니다"며 강행할 뜻을 밝혔다.

시마네현은 당일 기념식 외에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연구에 앞장서온 시모조 마사오(下條正男) 다쿠쇼쿠(拓殖)대학 교수의 강연, 독도 관련 상품 판매, 독도 관련 자료 특별전시 등 행사를 연다.

이날 일본 각지에서 우익단체들의 시위도 열린다. 주일 한국대사관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재일한인의 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모임(재특회)'을 비롯한 일본 우익단체들은 시마네현 마쓰에시와 도쿄 긴자, 사이타마(埼玉)현 우라와(浦和)역 등 각지에서 행진 등을 할 예정이다.

독도수호전국연대, 독도수호대 등 한국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행사가 열리는 시마네현 현민회관 주변에서 규탄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독도 일본에 알리기 운동연대(독도련)' 배삼준 회장 등 회원 11명은 21일 시마네현 마쓰에 지방재판소를 방문, 2월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시마네현 조례 제36호가 무효임을 확인하라는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

또 독도수호전국연대의 최재익 회장 등은 이날 오전 주 오사카(大阪) 한국 총영사관 앞에서 아베 정권의 우경화 행보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