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민번호 수집 최소화…‘고객 직접 입력’ 방식 검토
입력 2014.02.21 (19:20) 수정 2014.02.21 (20:1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융권이 정보수집에 대한 고객 동의를 명확히 하기 위해 고객 본인이 주민등록번호를 직접 입력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1년 정도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르면 내년에 실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융당국과 각 금융협회, 신용평가사들이 최근 고객정보유출 방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회의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적극 논의된 건 주민등록번호 수집이 필요할 경우 고객이 직접 번호를 입력하는 방식입니다.

주민등록번호 수집에 대한 고객의 동의를 명확히 하자는 겁니다.

이를 위해 우선 모든 고객 서식에서 주민등록번호란을 삭제할 계획입니다.

그리고 금융사와 고객이 처음 거래할 때 회사로부터 지급받은 단말기에 고객이 주민번호를 직접 입력하거나 콜센터와 직접 통화하는 방식입니다.

이후 거래에서는 주민등록 번호 수집이 금지됩니다.

또 오류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사가 고객에게 2회 이상 주민번호 입력을 요구하는 등 자율방침도 만들기로 했습니다.

금융당국은 이런 고객정보유출 방지 방안을 다음주 공청회를 거쳐 최종 확정한 뒤 1년 동안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주민번호 수집 최소화…‘고객 직접 입력’ 방식 검토
    • 입력 2014-02-21 19:25:49
    • 수정2014-02-21 20:13:20
    뉴스 7
<앵커 멘트>

금융권이 정보수집에 대한 고객 동의를 명확히 하기 위해 고객 본인이 주민등록번호를 직접 입력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1년 정도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르면 내년에 실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융당국과 각 금융협회, 신용평가사들이 최근 고객정보유출 방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회의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적극 논의된 건 주민등록번호 수집이 필요할 경우 고객이 직접 번호를 입력하는 방식입니다.

주민등록번호 수집에 대한 고객의 동의를 명확히 하자는 겁니다.

이를 위해 우선 모든 고객 서식에서 주민등록번호란을 삭제할 계획입니다.

그리고 금융사와 고객이 처음 거래할 때 회사로부터 지급받은 단말기에 고객이 주민번호를 직접 입력하거나 콜센터와 직접 통화하는 방식입니다.

이후 거래에서는 주민등록 번호 수집이 금지됩니다.

또 오류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사가 고객에게 2회 이상 주민번호 입력을 요구하는 등 자율방침도 만들기로 했습니다.

금융당국은 이런 고객정보유출 방지 방안을 다음주 공청회를 거쳐 최종 확정한 뒤 1년 동안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