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는 중국의 기본입장”
입력 2014.02.21 (19:52)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1일 "성문에서 불이 나면 연못의 물고기까지 화를 입게 된다는 말이 있다"며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우리 국회 대표단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는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기존의 입장으로, 이는 일관되고 확고하다"면서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우리 의원 대표단이 전했다.

또 "한반도의 평화안보 수호는 중국에도 중요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추진하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해 "신뢰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 한국 측과 밀접하게 소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일본의 역사문제와 관련, "한중일은 가까운 이웃으로, 선택의 여지 없이 영원히 같이 지내야 하는 존재"라며 "동북아 평화안전 수호를 위해 협력과 교류를 통해 좋은 조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몽준 의원은 이에 대해 "한중 관계는 발전하고 있지만 불행히도 동북아 안보상황은 악화하고 있다"며 "동북아 위협의 가장 큰 위협은 북한의 핵무장, 그리고 일본 정치인들의 잘못된 역사인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치인들의 잘못된 역사인식을 바꾸기 위해 양국이 노력해야 한다"며 "한중일 정상회담도 검토해봐야"고 말했다.

한국 대표단은 중국 정부가 최근 하얼빈역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건립한 것에 대해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한중의원외교협의회(회장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와 한중의회정기교류체제(회장 이병석 국회 부의장) 소속 여야 의원 40여명으로 구성된 국회 대표단은 전날 3박4일 일정으로 의원외교차 중국을 공식 방문했다.
  •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는 중국의 기본입장”
    • 입력 2014-02-21 19:52:13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1일 "성문에서 불이 나면 연못의 물고기까지 화를 입게 된다는 말이 있다"며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우리 국회 대표단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는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기존의 입장으로, 이는 일관되고 확고하다"면서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우리 의원 대표단이 전했다.

또 "한반도의 평화안보 수호는 중국에도 중요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추진하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해 "신뢰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 한국 측과 밀접하게 소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일본의 역사문제와 관련, "한중일은 가까운 이웃으로, 선택의 여지 없이 영원히 같이 지내야 하는 존재"라며 "동북아 평화안전 수호를 위해 협력과 교류를 통해 좋은 조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몽준 의원은 이에 대해 "한중 관계는 발전하고 있지만 불행히도 동북아 안보상황은 악화하고 있다"며 "동북아 위협의 가장 큰 위협은 북한의 핵무장, 그리고 일본 정치인들의 잘못된 역사인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치인들의 잘못된 역사인식을 바꾸기 위해 양국이 노력해야 한다"며 "한중일 정상회담도 검토해봐야"고 말했다.

한국 대표단은 중국 정부가 최근 하얼빈역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건립한 것에 대해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한중의원외교협의회(회장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와 한중의회정기교류체제(회장 이병석 국회 부의장) 소속 여야 의원 40여명으로 구성된 국회 대표단은 전날 3박4일 일정으로 의원외교차 중국을 공식 방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