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설이 빚은 설국 동해안 장관
입력 2014.02.21 (21:50) 수정 2014.02.21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설이 쏟아진 강원 동해안 일대의 제설 작업이 마무리 되면서 어딜가든 설국의 장관이 연출되고 있습니다.

겨울 바다와 어우러진 멋진 설경을 조연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구름도 쉬어 넘는다는 설악산 한계령이 순백으로 물들었습니다.

솟구친 기암괴석 사이에 쌓인 눈은 천혜의 절경을 자아내고 눈 덮힌 폭포에는 한겨울의 낭만과 정취가 가득합니다.

호수를 둘러싼 산책로에도 하얀 눈이 수북이 내려 앉았고, 호수 한 가운데, 흰 눈으로 뒤덮힌 정자는 한폭의 수묵화를 보는 듯 합니다.

<인터뷰> 박혜진(서울시 도봉구) : "눈이 너무 많이 와가지고 놀랐고요. 경포대 가는 길인데 호수나 이런 것들이 눈 때문에 그런지 경치도 더 좋아보이고 멋있는 것 같아요."

500년이 넘은 고택, 발길 닿는 곳마다 고즈넉한 운치와 여유로움으로 가득합니다.

<인터뷰> 김영태(경상남도 양산시) : "애들한테도 교육의 현장도 되고 또 눈밭에 뒹구니까 너무너무 동심으로 돌아간 것 같아서 가족들하고도 더 친근해지고 화목해지는 행복한 시간이 된 것 같습니다."

하얀 파도가 부서지는 겨울 바다는 흰눈과 어우러져 연인, 친구, 가족 모두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남깁니다.

1미터 남짓의 폭설이 쌓인 동해안은 어딜가든 설국의 장관이 한 눈에 펼쳐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 폭설이 빚은 설국 동해안 장관
    • 입력 2014-02-21 21:52:03
    • 수정2014-02-21 21:55:04
    뉴스 9
<앵커 멘트>

폭설이 쏟아진 강원 동해안 일대의 제설 작업이 마무리 되면서 어딜가든 설국의 장관이 연출되고 있습니다.

겨울 바다와 어우러진 멋진 설경을 조연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구름도 쉬어 넘는다는 설악산 한계령이 순백으로 물들었습니다.

솟구친 기암괴석 사이에 쌓인 눈은 천혜의 절경을 자아내고 눈 덮힌 폭포에는 한겨울의 낭만과 정취가 가득합니다.

호수를 둘러싼 산책로에도 하얀 눈이 수북이 내려 앉았고, 호수 한 가운데, 흰 눈으로 뒤덮힌 정자는 한폭의 수묵화를 보는 듯 합니다.

<인터뷰> 박혜진(서울시 도봉구) : "눈이 너무 많이 와가지고 놀랐고요. 경포대 가는 길인데 호수나 이런 것들이 눈 때문에 그런지 경치도 더 좋아보이고 멋있는 것 같아요."

500년이 넘은 고택, 발길 닿는 곳마다 고즈넉한 운치와 여유로움으로 가득합니다.

<인터뷰> 김영태(경상남도 양산시) : "애들한테도 교육의 현장도 되고 또 눈밭에 뒹구니까 너무너무 동심으로 돌아간 것 같아서 가족들하고도 더 친근해지고 화목해지는 행복한 시간이 된 것 같습니다."

하얀 파도가 부서지는 겨울 바다는 흰눈과 어우러져 연인, 친구, 가족 모두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남깁니다.

1미터 남짓의 폭설이 쌓인 동해안은 어딜가든 설국의 장관이 한 눈에 펼쳐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