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빅토르 안은 굴러온 복덩이!’
입력 2014.02.22 (04:49) 수정 2014.02.22 (05:04) 포토뉴스
‘빅토르 안은 굴러온 복덩이’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코칭스태프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회 2관왕.

‘제대로 들고 있는거 맞나?’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러시아 국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대회 2관왕.
3관왕 보인다!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기뻐하고 있다. 대회 2관왕.
안현수 ‘역시 가운데가 좋아’
22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에서 금메달을 따낸 안현수가 플라워 시상식에서 활짝 웃으며 사진을 찍고 있다.
역전은 식은죽 먹기!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전에 출전해 역전을 하고 있다.
  • ‘빅토르 안은 굴러온 복덩이!’
    • 입력 2014-02-22 04:49:44
    • 수정2014-02-22 05:04:55
    포토뉴스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코칭스태프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회 2관왕.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코칭스태프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회 2관왕.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코칭스태프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회 2관왕.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코칭스태프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회 2관왕.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2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코칭스태프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회 2관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