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토요 문화의 창] 미술관에서 찾은 ‘난민’ 이야기 외
입력 2014.02.22 (06:20) 수정 2014.02.22 (07: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술관에는 그림만 있을거라고 생각하기 쉽죠.

우리 사회에 존재하지만, 관심을 갖지 않았던 문제를 환기시키는 '공론의 장'도 있습니다.

미술관에서 찾은 난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시죠.

토요 문화의 창, 이하경 기잡니다.

<리포트>

비상구 표시등 위, 창틀 앞, 그리고 계단 난간에 진짜 사람 모양을 한 조각들이 놓여 있습니다.

마치 숨은그림 찾기를 하듯, 미술관 곳곳에 놓인 이 작은 조각들은 난민들의 실제 모습을 3D 카메라로 촬영해 축소한 것입니다.

전시장 곳곳에 숨겨진 난민들의 작은 분신은 모두 30개.

이 난민 한 명, 한 명의 사연이 궁금하다면, 이름표 옆에 붙은 QR 코드를 이렇게 스캔해 보면 됩니다.

<녹취> 실제 난민 사연 : "저는 모하메드입니다. 수단에서 왔습니다..."

'관심을 갖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다'는 소박한 명제에서 시작해, 난민들의 삶을 돌아보는 전십니다.

<인터뷰> 여경환(서울시립미술관 큐레이터) : "대중들과 같이 호흡하고, 나눌 수 있는 소재로 미술의 외연을 넓힌다는 데 의미가 있는 거죠."

전시가 시작된 지 2주 만에 관람객 중 50여 명이 유엔난민기구에 난민 후원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더크 헤베커(유엔난민기구 한국 대표) : "이 전시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진지하게 생각해 볼 기회를 갖지 못했던 난민 문제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해보고,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현재 인종과 종교, 사상 등의 이유로 삶의 터전에서 밀려난 난민은 전 세계 3천5백만 명, 국내에는 3백 50여 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토요 문화의 창] 미술관에서 찾은 ‘난민’ 이야기 외
    • 입력 2014-02-22 06:21:33
    • 수정2014-02-22 07:56: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술관에는 그림만 있을거라고 생각하기 쉽죠.

우리 사회에 존재하지만, 관심을 갖지 않았던 문제를 환기시키는 '공론의 장'도 있습니다.

미술관에서 찾은 난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시죠.

토요 문화의 창, 이하경 기잡니다.

<리포트>

비상구 표시등 위, 창틀 앞, 그리고 계단 난간에 진짜 사람 모양을 한 조각들이 놓여 있습니다.

마치 숨은그림 찾기를 하듯, 미술관 곳곳에 놓인 이 작은 조각들은 난민들의 실제 모습을 3D 카메라로 촬영해 축소한 것입니다.

전시장 곳곳에 숨겨진 난민들의 작은 분신은 모두 30개.

이 난민 한 명, 한 명의 사연이 궁금하다면, 이름표 옆에 붙은 QR 코드를 이렇게 스캔해 보면 됩니다.

<녹취> 실제 난민 사연 : "저는 모하메드입니다. 수단에서 왔습니다..."

'관심을 갖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다'는 소박한 명제에서 시작해, 난민들의 삶을 돌아보는 전십니다.

<인터뷰> 여경환(서울시립미술관 큐레이터) : "대중들과 같이 호흡하고, 나눌 수 있는 소재로 미술의 외연을 넓힌다는 데 의미가 있는 거죠."

전시가 시작된 지 2주 만에 관람객 중 50여 명이 유엔난민기구에 난민 후원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더크 헤베커(유엔난민기구 한국 대표) : "이 전시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진지하게 생각해 볼 기회를 갖지 못했던 난민 문제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해보고,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현재 인종과 종교, 사상 등의 이유로 삶의 터전에서 밀려난 난민은 전 세계 3천5백만 명, 국내에는 3백 50여 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