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달라이 라마 회동…중국 강력 반발
입력 2014.02.22 (06:38) 수정 2014.02.22 (07: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를 만나면서 중국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백악관이 면담 장면 취재를 금지한 데 대한 언론의 반발도 거셉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미국을 방문중인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를 오바마 대통령이 만났습니다.

중국이 만나지 말 것을 사전에 공개 요구했지만 거절하고 회동은 성사시켰습니다.

문제는 회동 후에 더 복잡해졌습니다.

외교적 파장을 줄이기 위해 백악관이 회동 장면 취재를 허용하지 않고 사진 한장만 공개하면서, 그럴려면 무엇하려 만났느냐는 출입기자들의 항의가 이어졌습니다.

<녹취> 카니(백악관 대변인)

회동 내용 소개도 중국을 의식해서 조심스런 내용들로 채워졌습니다.

티베트의 독창적인 종교, 문화, 언어적 전통을 지지한다는 것과 함께 티베트는 중국의 일부이고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오바마 대통령의 다짐을 강조했습니다.

회동하지 말 것을 공개 요구했던 중국은 양국 관계를 훼손한다며 엄중 항의했습니다.

미국 기업연구소에서 발표를 한 달라이 라마는 지난 2010년과 11년에도 오바마 대통령을 면담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내 보수 진영의 비난은 면했지만 중국과의 갈등이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 오바마·달라이 라마 회동…중국 강력 반발
    • 입력 2014-02-22 06:39:06
    • 수정2014-02-22 07:55:2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를 만나면서 중국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백악관이 면담 장면 취재를 금지한 데 대한 언론의 반발도 거셉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미국을 방문중인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를 오바마 대통령이 만났습니다.

중국이 만나지 말 것을 사전에 공개 요구했지만 거절하고 회동은 성사시켰습니다.

문제는 회동 후에 더 복잡해졌습니다.

외교적 파장을 줄이기 위해 백악관이 회동 장면 취재를 허용하지 않고 사진 한장만 공개하면서, 그럴려면 무엇하려 만났느냐는 출입기자들의 항의가 이어졌습니다.

<녹취> 카니(백악관 대변인)

회동 내용 소개도 중국을 의식해서 조심스런 내용들로 채워졌습니다.

티베트의 독창적인 종교, 문화, 언어적 전통을 지지한다는 것과 함께 티베트는 중국의 일부이고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오바마 대통령의 다짐을 강조했습니다.

회동하지 말 것을 공개 요구했던 중국은 양국 관계를 훼손한다며 엄중 항의했습니다.

미국 기업연구소에서 발표를 한 달라이 라마는 지난 2010년과 11년에도 오바마 대통령을 면담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내 보수 진영의 비난은 면했지만 중국과의 갈등이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