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한국전 참전용사 9명에게 명예훈장 추서
입력 2014.02.22 (07:14) 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한국전쟁 참전용사 9명에게 군인 최고의 무공훈장인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추서했다고 백악관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명예훈장 수여식은 내달 18일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 전쟁의 주요 전투에서 공을 세운 15명도 함께 명예훈장을 받는다.

이번 새로 명예훈장에 추서된 참전용사들은 이미 바로 아래 급인 수훈십자훈장(DSC)을 받은 용사들 가운데 용맹무쌍함과 영웅적 행동이 재평가된 경우다.

백악관은 "2002년 의회가 국방수권법(NDAA)을 통해 유대계 및 히스패닉계 미국인 참전용사 가운데 인종적 편견 때문에 명예훈장 수여가 거부된 사례가 없는지 검토하라고 요청한 바 있다. 검토 과정을 거쳐 유대계나 히스패닉계가 아닌 일부 참전용사도 명예훈장 추서 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번에 명예훈장을 받는 한국전 참전용사는 히스패닉계가 대부분으로, 1950년 11월 강동전투에서 공을 세운 조 R 발도나도 상병, 1952년 8월 철원전투에 참가한 빅터 H 에스피노자 상병, 1950년 9월 대부동 전투에 참여한 에두아르도 C 고메즈 병장 등이다.
  • 오바마, 한국전 참전용사 9명에게 명예훈장 추서
    • 입력 2014-02-22 07:14:35
    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한국전쟁 참전용사 9명에게 군인 최고의 무공훈장인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추서했다고 백악관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명예훈장 수여식은 내달 18일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 전쟁의 주요 전투에서 공을 세운 15명도 함께 명예훈장을 받는다.

이번 새로 명예훈장에 추서된 참전용사들은 이미 바로 아래 급인 수훈십자훈장(DSC)을 받은 용사들 가운데 용맹무쌍함과 영웅적 행동이 재평가된 경우다.

백악관은 "2002년 의회가 국방수권법(NDAA)을 통해 유대계 및 히스패닉계 미국인 참전용사 가운데 인종적 편견 때문에 명예훈장 수여가 거부된 사례가 없는지 검토하라고 요청한 바 있다. 검토 과정을 거쳐 유대계나 히스패닉계가 아닌 일부 참전용사도 명예훈장 추서 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번에 명예훈장을 받는 한국전 참전용사는 히스패닉계가 대부분으로, 1950년 11월 강동전투에서 공을 세운 조 R 발도나도 상병, 1952년 8월 철원전투에 참가한 빅터 H 에스피노자 상병, 1950년 9월 대부동 전투에 참여한 에두아르도 C 고메즈 병장 등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