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 취한 50대 여성 집 앞에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14.02.22 (13:48) 연합뉴스
22일 오전 6시 20분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의 한 빌라 앞에서 김모(58·여)씨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남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김씨는 집에서 20여m 떨어진 길가에 쓰러져 있었다. 머리에는 충격으로 찢어진 상처가 있었고, 주변 건물 외벽과 길바닥에서 핏자국이 발견됐다.

금품 등 김씨의 소지품은 없어지지 않았다.

김씨는 이날 오전 4시 30분께 혼자 술을 마시다 집을 나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술을 마시다 갑자기 나가 술을 사러 가는 줄 알았다"는 남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 술 취한 50대 여성 집 앞에서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4-02-22 13:48:17
    연합뉴스
22일 오전 6시 20분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의 한 빌라 앞에서 김모(58·여)씨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남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김씨는 집에서 20여m 떨어진 길가에 쓰러져 있었다. 머리에는 충격으로 찢어진 상처가 있었고, 주변 건물 외벽과 길바닥에서 핏자국이 발견됐다.

금품 등 김씨의 소지품은 없어지지 않았다.

김씨는 이날 오전 4시 30분께 혼자 술을 마시다 집을 나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술을 마시다 갑자기 나가 술을 사러 가는 줄 알았다"는 남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