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곡, 시와 만나 부활 꿈꾼다
입력 2014.02.27 (00:12) 수정 2014.02.27 (07:1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슈베르트의 보리수처럼 시에 곡을 붙인 성악곡이 바로 가곡인데요, 시가 외면받으면서 덩달아 잊혀갔던 가곡이 최근 부활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독일 시인 뮐러의 시, '보리수'는 슈베르트의 가곡을 통해 우리의 마음에까지 자리 잡게 됩니다.

시(詩)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는 가곡.

20여년전 정지용의 시 '향수' 이후 대중에게서 멀어졌던 가곡이 부활의 몸짓을 하고 있습니다.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민족시인 윤동주의 시.

가곡으로 다시 태어나 최근 첫 음반이 나왔습니다.

'언제인가 한 번은 떠나는 것'

오세영의 시도 가곡으로 변신해 인생을 관조합니다.

작곡가들은 우리 시만의 서정성과 섬세함이 지금 시대의 감성을 잘 보듬을 수 있다고 봅니다.

<인터뷰> 이건용(작곡가) : "우리 시대를 노래하는데 시인의 입을 빌려서 노래하면 훨씬 더 쉽게 노래할 수 있기 때문에…."

최근 1년 동안 새로 만들어지는 가곡은 100여곡.

조수미 씨를 비롯한 성악가들도 콘서트에 우리 가곡을 포함시키는 등 시인들의 언어가 가곡으로 새 생명을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가곡, 시와 만나 부활 꿈꾼다
    • 입력 2014-02-27 00:15:19
    • 수정2014-02-27 07:15:33
    뉴스라인
<앵커 멘트>

슈베르트의 보리수처럼 시에 곡을 붙인 성악곡이 바로 가곡인데요, 시가 외면받으면서 덩달아 잊혀갔던 가곡이 최근 부활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독일 시인 뮐러의 시, '보리수'는 슈베르트의 가곡을 통해 우리의 마음에까지 자리 잡게 됩니다.

시(詩)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는 가곡.

20여년전 정지용의 시 '향수' 이후 대중에게서 멀어졌던 가곡이 부활의 몸짓을 하고 있습니다.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민족시인 윤동주의 시.

가곡으로 다시 태어나 최근 첫 음반이 나왔습니다.

'언제인가 한 번은 떠나는 것'

오세영의 시도 가곡으로 변신해 인생을 관조합니다.

작곡가들은 우리 시만의 서정성과 섬세함이 지금 시대의 감성을 잘 보듬을 수 있다고 봅니다.

<인터뷰> 이건용(작곡가) : "우리 시대를 노래하는데 시인의 입을 빌려서 노래하면 훨씬 더 쉽게 노래할 수 있기 때문에…."

최근 1년 동안 새로 만들어지는 가곡은 100여곡.

조수미 씨를 비롯한 성악가들도 콘서트에 우리 가곡을 포함시키는 등 시인들의 언어가 가곡으로 새 생명을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