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즈, 우승 욕심 “혼다는 마스터스 전초전”
입력 2014.02.27 (08:02) 수정 2014.02.27 (08:13) 연합뉴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13-2014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14차례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우즈는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PGA내셔널 챔피언 코스에서 개막하는 혼다 클래식 기자회견에서 "플로리다에서 경기를 시작하면 언제나 오거스타(마스터스가 열리는 골프장)를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즈는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이번 주 혼다 클래식은 마스터스의 전초전"이라고 덧붙였다.

마스터스 대회가 열리기까지 아직 6주가 남았지만 이번 주 대회부터 샷 감각을 끌어올리겠다는 계산이다.

우즈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 17번홀의 '아이젠하워 나무'가 잘려버린 것에 대해 "지금까지 그 나무를 다섯 차례나 맞혔다"며 되돌아봤다.

우즈는 "사라진 나무가 그립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 나무가 없어지면 더 좋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새해 들어서는 두 차례 대회에 출전,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한 우즈는 겨울에는 체력 훈련에 집중했고 이달 들어서야 쇼트게임에 시간을 투자했다.

이번 대회장이 집과 가까이 있어 컨디션 조절에도 큰 문제가 없다고 우즈는 덧붙였다.

우즈는 한국시간 27일 오후 9시 35분 잭 존슨, 키건 브래들리(이상 미국)와 혼다 클래식 1라운드를 시작한다.
  • 우즈, 우승 욕심 “혼다는 마스터스 전초전”
    • 입력 2014-02-27 08:02:24
    • 수정2014-02-27 08:13:55
    연합뉴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13-2014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14차례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우즈는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PGA내셔널 챔피언 코스에서 개막하는 혼다 클래식 기자회견에서 "플로리다에서 경기를 시작하면 언제나 오거스타(마스터스가 열리는 골프장)를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즈는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이번 주 혼다 클래식은 마스터스의 전초전"이라고 덧붙였다.

마스터스 대회가 열리기까지 아직 6주가 남았지만 이번 주 대회부터 샷 감각을 끌어올리겠다는 계산이다.

우즈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 17번홀의 '아이젠하워 나무'가 잘려버린 것에 대해 "지금까지 그 나무를 다섯 차례나 맞혔다"며 되돌아봤다.

우즈는 "사라진 나무가 그립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 나무가 없어지면 더 좋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새해 들어서는 두 차례 대회에 출전,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한 우즈는 겨울에는 체력 훈련에 집중했고 이달 들어서야 쇼트게임에 시간을 투자했다.

이번 대회장이 집과 가까이 있어 컨디션 조절에도 큰 문제가 없다고 우즈는 덧붙였다.

우즈는 한국시간 27일 오후 9시 35분 잭 존슨, 키건 브래들리(이상 미국)와 혼다 클래식 1라운드를 시작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