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민, 비자 취득차 캐나다행…등판 언제?
입력 2014.02.27 (08:41) 수정 2014.02.27 (08:48)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입단한 윤석민(28)이 취업비자 발급을 위해 3월 5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로 떠난다.

3월 8일로 예정됐던 윤석민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늦춰질 수도 있다.

볼티모어 지역언론 MASN은 27일 "윤석민이 취업비자를 받기 위해 5일 캐나다로 간다. 등판일정이 미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은 이번 자유계약시장(FA)에서 영입한 우발도 히메네스(30)와 윤석민을 3월 8일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에서 열리는 필라델피아와 시범경기에 내보낼 계획이었다.

하지만 윤석민의 비자 발급이 예정보다 늦어졌다.

윤석민은 3월 5일 캐나다로 떠나 2∼3일 정도 머물며 비자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볼티모어 지역지 볼티모어선은 "아마도 윤석민이 예정된 날짜(3월 8일)에 등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석민은 비자 취득 전에도 팀에서 훈련을 할 수 있지만, 시범경기에는 나설 수 없다.

윤석민과 선발 경쟁을 펼치는 볼티모어 투수들은 이미 등판일정을 확정했다.

케빈 거스먼(23)은 27일 열린 자체 평가전에서 97마일(156㎞)의 빠른 공을 던져 주목받았고, 버드 노리스(29)는 28일 평가전 등판을 준비하고 있다.

윤석민은 열흘 정도 늦게 실전에 등판하는 불리함을 안고 볼티모어 선발 경쟁에 뛰어들게 됐다.
  • 윤석민, 비자 취득차 캐나다행…등판 언제?
    • 입력 2014-02-27 08:41:09
    • 수정2014-02-27 08:48:12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입단한 윤석민(28)이 취업비자 발급을 위해 3월 5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로 떠난다.

3월 8일로 예정됐던 윤석민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늦춰질 수도 있다.

볼티모어 지역언론 MASN은 27일 "윤석민이 취업비자를 받기 위해 5일 캐나다로 간다. 등판일정이 미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은 이번 자유계약시장(FA)에서 영입한 우발도 히메네스(30)와 윤석민을 3월 8일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에서 열리는 필라델피아와 시범경기에 내보낼 계획이었다.

하지만 윤석민의 비자 발급이 예정보다 늦어졌다.

윤석민은 3월 5일 캐나다로 떠나 2∼3일 정도 머물며 비자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볼티모어 지역지 볼티모어선은 "아마도 윤석민이 예정된 날짜(3월 8일)에 등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석민은 비자 취득 전에도 팀에서 훈련을 할 수 있지만, 시범경기에는 나설 수 없다.

윤석민과 선발 경쟁을 펼치는 볼티모어 투수들은 이미 등판일정을 확정했다.

케빈 거스먼(23)은 27일 열린 자체 평가전에서 97마일(156㎞)의 빠른 공을 던져 주목받았고, 버드 노리스(29)는 28일 평가전 등판을 준비하고 있다.

윤석민은 열흘 정도 늦게 실전에 등판하는 불리함을 안고 볼티모어 선발 경쟁에 뛰어들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