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투자자문사 58%, 지난해 3분기 ‘순손실’
입력 2014.02.27 (10:02) 수정 2014.02.27 (10:39) 경제
주식시장 부진이 이어지면서 투자자문사의 60% 가량이 지난해 3분기에 적자를 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투자자문사 140곳 가운데 58%에 해당하는 81곳이 3분기에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전체 투자자문사의 3분기 순이익은 61억 원으로, 2분기에 비해 65% 줄었습니다.

고유재산의 증권투자 수익이 지난해 2분기 177억 원에서 3분기 36억 원으로 크게 줄어든 영향이 컸습니다.
  • 투자자문사 58%, 지난해 3분기 ‘순손실’
    • 입력 2014-02-27 10:02:34
    • 수정2014-02-27 10:39:13
    경제
주식시장 부진이 이어지면서 투자자문사의 60% 가량이 지난해 3분기에 적자를 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투자자문사 140곳 가운데 58%에 해당하는 81곳이 3분기에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전체 투자자문사의 3분기 순이익은 61억 원으로, 2분기에 비해 65% 줄었습니다.

고유재산의 증권투자 수익이 지난해 2분기 177억 원에서 3분기 36억 원으로 크게 줄어든 영향이 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