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ROTC 순위제 폐지’ 논란 속 성신여대 또 1위
입력 2014.02.27 (11:52) 정치
성신여대 ROTC, 즉 학군사관후보생들이 올해 동계 군사 훈련에서 지난해에 이어 2회 연속 1위에 올랐습니다.

이 같은 성적은 최근 군 당국이 ROTC의 학교별 순위를 폐지해 "높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여대에 대한 견제가 아니냐"는 논란이 인 가운데 나온 결과입니다.

성신여대 ROTC는 지난 15일까지 충북 괴산군에서 115개 학군단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동계 군사훈련에서 남자 학군단을 모두 제치고 종합 성적 1위에 올랐습니다.

숙명여대 역시 11위를 차지해 상위 10% 안에 들었습니다.

앞서 국방부는 학교별 서열화가 조성된다는 이유를 들어 수십 년간 고수해 온 '순위제' 평가 방식을 '등급제'로 바꿔 '성 차별' 논란을 불러오기도 했습니다.

학군단 115개 가운데 여대는 두 곳으로, 숙명여대는 지난 2010년, 성신여대는 이듬해 각각 ROTC를 창설했습니다.
  • ‘ROTC 순위제 폐지’ 논란 속 성신여대 또 1위
    • 입력 2014-02-27 11:52:23
    정치
성신여대 ROTC, 즉 학군사관후보생들이 올해 동계 군사 훈련에서 지난해에 이어 2회 연속 1위에 올랐습니다.

이 같은 성적은 최근 군 당국이 ROTC의 학교별 순위를 폐지해 "높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여대에 대한 견제가 아니냐"는 논란이 인 가운데 나온 결과입니다.

성신여대 ROTC는 지난 15일까지 충북 괴산군에서 115개 학군단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동계 군사훈련에서 남자 학군단을 모두 제치고 종합 성적 1위에 올랐습니다.

숙명여대 역시 11위를 차지해 상위 10% 안에 들었습니다.

앞서 국방부는 학교별 서열화가 조성된다는 이유를 들어 수십 년간 고수해 온 '순위제' 평가 방식을 '등급제'로 바꿔 '성 차별' 논란을 불러오기도 했습니다.

학군단 115개 가운데 여대는 두 곳으로, 숙명여대는 지난 2010년, 성신여대는 이듬해 각각 ROTC를 창설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