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인당 월 평균 사교육비 23만 9천 원…4년 만에 증가
입력 2014.02.27 (11:54) 수정 2014.02.27 (12:10) 연합뉴스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지출액이 23만9천원으로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학교급별로 초등학교가 증가한 반면 중·고등학교는 감소했다. 과목별로는 영어와 예·체능이 늘고, 영어를 제외한 일반교과는 줄었다.

교육부는 통계청과 공동으로 초·중·고등학교의 학부모·학생 7만8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3년 사교육비·의식조사'의 분석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지난해 사교육비 총 규모는 18조5천960억원으로 전년보다 4천435억원(-2.3%) 줄었다.

전체 초·중·고등학생이 매년 25만명 내외로 감소하는 점을 고려하면 사교육비 총 규모가 4년째 줄어드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보인다.

하지만 학생 수를 감안한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3만9천원으로, 전년보다 3천원(1.3%) 늘었다. 2010년부터 전년 대비 감소하다가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학교급별 1인당 사교육비는 초등학교가 23만2천원, 중학교 26만7천원, 고등학교는 22만3천원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초등학교는 5.9% 증가했고,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각각 3.3%, 0.4% 감소했다.

특히 고등학교는 2007년 사교육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이번에 1인당 사교육비가 줄었다.

일반교과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19만1천원으로, 영어(8만1천원), 수학(7만4천원), 국어(1만6천원)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일반교과의 사교육비가 2천원(-1.0%) 감소했다. 영어(1.3%)가 소폭 오르고 사회·과학(-18.2%), 국어(-5.9%), 수학(-1.3%) 등 나머지 과목이 줄었다.

그러나 사교육에 참여하는 학생만을 대상으로 했을 때 일반교과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3만5천원으로 전년보다 1.5% 증가했다.

예·체능 교과에서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음악이 1만9천원, 체육 1만6천원, 미술 9천원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해 미술(28.6%)과 체육(14.3%)이 많이 늘었고, 음악(5.6%)도 증가했다.

학교급별로 과목별 1인당 사교육비 증감을 보면 초등학교에서 영어(5.4%)와 수학(7.1%)이 늘었고, 중학교는 일반교과 전 과목이 전년보다 줄거나 같았다. 고등학교는 영어(4.5%)와 논술(16.7%)에서만 1인당 사교육비가 증가했다.

예체능 교과에서는 중학교 음악을 제외하고 초·중·고등학교 전체에서 모두 큰 폭으로 늘었다.

결론적으로 1인당 사교육비 증가세는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가, 과목으로는 영어와 예·체능이 주도한 셈이다.

성적이 상위일수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높아졌다.

상위 10% 이내 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1만6천원으로 하위 20% 이내(16만2천원)의 두 배 수준에 달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많아지다가 중학교 1학년에서 27만2천원으로 정점을 찍고 이후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32만8천원), 대전(25만9천원), 경기(25만3천원), 대구(24만2천원) 등 4개 시·도의 1인당 사교육비가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전남(16만8천원), 강원(17만2천원), 충남(17만4천원), 전북(17만5천원) 등 11개 시·도는 평균보다 낮았다.

전년과 비교하면 서울(5.1%), 대전(6.6%), 경기(1.6%) 등 사교육 시장이 발전한 지역과 충북(6.2%), 광주(3.5%), 인천(2.5%) 등 6개 시·도가 증가했다.

지난해 사교육 참여율은 68.8%로 전년보다 0.6%포인트 줄면서 6년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초등학교는 0.9%포인트 증가했고, 중·고등학교가 각각 1.1%포인트, 1.5%포인트 감소했다.

일반 교과의 사교육 참여율은 57.1%로 1.5%포인트 줄고, 예체능은 32.1%로 1.2% 포인트 늘어 1인당 사교육비 증감과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일반 교과를 참여유형별로 보면 학원 40.3%, 방문학습지 12.5%, 개인과외 10.4%의 참여율을 나타냈다.

주당 사교육 참여시간은 5.9시간으로 전년보다 0.1시간(-1.7%) 감소했다.

사교육에 참여하는 목적은 '학교수업 보충'(44.3%), '선행학습'(25.2%), '진학준비'(14.4%), '불안심리'(10.8%) 순으로 응답했다.

방과후학교에 참여하는 학생이 참여하지 않은 학생보다 연간 사교육비를 49만2천원 더 적게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1인당 월 평균 사교육비 23만 9천 원…4년 만에 증가
    • 입력 2014-02-27 11:54:09
    • 수정2014-02-27 12:10:02
    연합뉴스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지출액이 23만9천원으로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학교급별로 초등학교가 증가한 반면 중·고등학교는 감소했다. 과목별로는 영어와 예·체능이 늘고, 영어를 제외한 일반교과는 줄었다.

교육부는 통계청과 공동으로 초·중·고등학교의 학부모·학생 7만8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3년 사교육비·의식조사'의 분석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지난해 사교육비 총 규모는 18조5천960억원으로 전년보다 4천435억원(-2.3%) 줄었다.

전체 초·중·고등학생이 매년 25만명 내외로 감소하는 점을 고려하면 사교육비 총 규모가 4년째 줄어드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보인다.

하지만 학생 수를 감안한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3만9천원으로, 전년보다 3천원(1.3%) 늘었다. 2010년부터 전년 대비 감소하다가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학교급별 1인당 사교육비는 초등학교가 23만2천원, 중학교 26만7천원, 고등학교는 22만3천원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초등학교는 5.9% 증가했고,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각각 3.3%, 0.4% 감소했다.

특히 고등학교는 2007년 사교육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이번에 1인당 사교육비가 줄었다.

일반교과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19만1천원으로, 영어(8만1천원), 수학(7만4천원), 국어(1만6천원)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일반교과의 사교육비가 2천원(-1.0%) 감소했다. 영어(1.3%)가 소폭 오르고 사회·과학(-18.2%), 국어(-5.9%), 수학(-1.3%) 등 나머지 과목이 줄었다.

그러나 사교육에 참여하는 학생만을 대상으로 했을 때 일반교과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3만5천원으로 전년보다 1.5% 증가했다.

예·체능 교과에서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음악이 1만9천원, 체육 1만6천원, 미술 9천원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해 미술(28.6%)과 체육(14.3%)이 많이 늘었고, 음악(5.6%)도 증가했다.

학교급별로 과목별 1인당 사교육비 증감을 보면 초등학교에서 영어(5.4%)와 수학(7.1%)이 늘었고, 중학교는 일반교과 전 과목이 전년보다 줄거나 같았다. 고등학교는 영어(4.5%)와 논술(16.7%)에서만 1인당 사교육비가 증가했다.

예체능 교과에서는 중학교 음악을 제외하고 초·중·고등학교 전체에서 모두 큰 폭으로 늘었다.

결론적으로 1인당 사교육비 증가세는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가, 과목으로는 영어와 예·체능이 주도한 셈이다.

성적이 상위일수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높아졌다.

상위 10% 이내 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1만6천원으로 하위 20% 이내(16만2천원)의 두 배 수준에 달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많아지다가 중학교 1학년에서 27만2천원으로 정점을 찍고 이후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32만8천원), 대전(25만9천원), 경기(25만3천원), 대구(24만2천원) 등 4개 시·도의 1인당 사교육비가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전남(16만8천원), 강원(17만2천원), 충남(17만4천원), 전북(17만5천원) 등 11개 시·도는 평균보다 낮았다.

전년과 비교하면 서울(5.1%), 대전(6.6%), 경기(1.6%) 등 사교육 시장이 발전한 지역과 충북(6.2%), 광주(3.5%), 인천(2.5%) 등 6개 시·도가 증가했다.

지난해 사교육 참여율은 68.8%로 전년보다 0.6%포인트 줄면서 6년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초등학교는 0.9%포인트 증가했고, 중·고등학교가 각각 1.1%포인트, 1.5%포인트 감소했다.

일반 교과의 사교육 참여율은 57.1%로 1.5%포인트 줄고, 예체능은 32.1%로 1.2% 포인트 늘어 1인당 사교육비 증감과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일반 교과를 참여유형별로 보면 학원 40.3%, 방문학습지 12.5%, 개인과외 10.4%의 참여율을 나타냈다.

주당 사교육 참여시간은 5.9시간으로 전년보다 0.1시간(-1.7%) 감소했다.

사교육에 참여하는 목적은 '학교수업 보충'(44.3%), '선행학습'(25.2%), '진학준비'(14.4%), '불안심리'(10.8%) 순으로 응답했다.

방과후학교에 참여하는 학생이 참여하지 않은 학생보다 연간 사교육비를 49만2천원 더 적게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