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횡령 의혹’ 대한야구협회 압수수색
입력 2014.02.27 (16:41) 수정 2014.02.27 (16:56)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임관혁 부장검사)는 27일 직원들이 사업비를 횡령한 의혹이 제기된 대한야구협회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대한야구협회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운영과 관련한 각종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대한야구협회는 전직 사무처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2012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관련 사업비를 중복 계산해 부풀리는 수법으로 7억1천3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감사에서 이런 비리를 적발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거쳐 비리에 연루된 직원들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 검찰, ‘횡령 의혹’ 대한야구협회 압수수색
    • 입력 2014-02-27 16:41:12
    • 수정2014-02-27 16:56:05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임관혁 부장검사)는 27일 직원들이 사업비를 횡령한 의혹이 제기된 대한야구협회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대한야구협회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운영과 관련한 각종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대한야구협회는 전직 사무처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2012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관련 사업비를 중복 계산해 부풀리는 수법으로 7억1천3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감사에서 이런 비리를 적발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거쳐 비리에 연루된 직원들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