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활고 비관’ 세 모녀 스스로 목숨 끊어
입력 2014.02.27 (17:27) 사회
생활고를 비관한 모녀 셋이 방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어젯밤 9시 반쯤 서울 송파구의 한 단독주택 지하 1층에서 60살 박 모씨와 30대 두 딸이 숨져 있는 것을 집주인 73살 임 모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장에서는 현금 70만 원이 든 봉투와 '공과금을 밀려서 죄송하다'는 쪽지가 발견됐습니다.

중증 당뇨 등으로 일을 하지 못하는 두 딸을 보살펴 온 박씨는 식당 일을 하며 생계를 이어 왔으며, 박씨가 한 달 전쯤 몸을 다쳐 수입이 끊긴 뒤 생활고를 겪은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 ‘생활고 비관’ 세 모녀 스스로 목숨 끊어
    • 입력 2014-02-27 17:27:50
    사회
생활고를 비관한 모녀 셋이 방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어젯밤 9시 반쯤 서울 송파구의 한 단독주택 지하 1층에서 60살 박 모씨와 30대 두 딸이 숨져 있는 것을 집주인 73살 임 모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장에서는 현금 70만 원이 든 봉투와 '공과금을 밀려서 죄송하다'는 쪽지가 발견됐습니다.

중증 당뇨 등으로 일을 하지 못하는 두 딸을 보살펴 온 박씨는 식당 일을 하며 생계를 이어 왔으며, 박씨가 한 달 전쯤 몸을 다쳐 수입이 끊긴 뒤 생활고를 겪은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