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심한’ 교도소…권총, 무기고 아닌 창고에 보관
입력 2014.02.27 (19:40) 연합뉴스
현직 교도관이 교도소에서 권총과 실탄을 훔쳐 자살을 시도한 사건과 관련해 경북 김천소년교도소가 무기관리를 소홀히 한 정황이 드러났다.

27일 김천소년교도소에 따르면 김모(26) 교도관이 자살시도에 사용한 권총과 실탄은 24일 교도관 6명이 기결수 4명을 춘천지검에 조사를 받도록 호송하는 과정에 휴대한 것이다.

총기관리 규정으로 보면 호송 교도관은 권총을 이중 잠금장치가 된 보안과 무기고에 반납해야 한다.

그러나 무기고가 아닌 보호장비 창고에 임시 보관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창고는 무기고 바로 옆에 있고 잠금 상태가 상대적으로 허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소 관계자는 "그날 복잡한 사정이 있어서 보호장비 창고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사고 당일에 한 수형자가 난동을 부리는 바람에 무기고를 열지 못했다는 얘기도 교도소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결국 이 같은 총기 관리 소홀을 틈타서 야간 근무자인 김 교도관이 24일 오후 6시부터 25일 새벽 사이에 총기와 실탄을 빼낼 수 있었다.

김 교도관은 총기 분실사실이 알려져 근무자를 상대로 한 조사가 시작되자 교도소 내에서 자살을 시도했다.

교도소측은 김씨가 야간근무 중에 권총과 실탄을 숨겨두고 있다가 발각될 것을 우려,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김씨가 최근 사귀던 여자친구와 관계가 좋지 않아 고민을 많이 했다는 동료 진술에도 주목하고 있다.

교도소측은 김 교도관이 어떻게 권총을 빼돌렸는지, 빼돌린 총기로 무엇을 하려고 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사실 관계조차 규명하지 못하고 있다.

교도소 관계자는 "김 교도관이 부상으로 진술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 아직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무기를 빼돌린 시간도 현재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법무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무기를 불법 반출한 김씨와 총기관리담당자를 직위해제하고 조사결과에 따라 감독자에 대해서도 엄중한 책임을 묻기로 했다.

또 총기관리담당직원을 엄정하게 선발하고 무기고에 CCTV를 설치하거나 총기에 전자감지장치를 붙여 반출·반입 상황을 바로 알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며 교육을 통해 직원 복무기강을 확립하기로 했다.
  • ‘한심한’ 교도소…권총, 무기고 아닌 창고에 보관
    • 입력 2014-02-27 19:40:17
    연합뉴스
현직 교도관이 교도소에서 권총과 실탄을 훔쳐 자살을 시도한 사건과 관련해 경북 김천소년교도소가 무기관리를 소홀히 한 정황이 드러났다.

27일 김천소년교도소에 따르면 김모(26) 교도관이 자살시도에 사용한 권총과 실탄은 24일 교도관 6명이 기결수 4명을 춘천지검에 조사를 받도록 호송하는 과정에 휴대한 것이다.

총기관리 규정으로 보면 호송 교도관은 권총을 이중 잠금장치가 된 보안과 무기고에 반납해야 한다.

그러나 무기고가 아닌 보호장비 창고에 임시 보관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창고는 무기고 바로 옆에 있고 잠금 상태가 상대적으로 허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소 관계자는 "그날 복잡한 사정이 있어서 보호장비 창고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사고 당일에 한 수형자가 난동을 부리는 바람에 무기고를 열지 못했다는 얘기도 교도소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결국 이 같은 총기 관리 소홀을 틈타서 야간 근무자인 김 교도관이 24일 오후 6시부터 25일 새벽 사이에 총기와 실탄을 빼낼 수 있었다.

김 교도관은 총기 분실사실이 알려져 근무자를 상대로 한 조사가 시작되자 교도소 내에서 자살을 시도했다.

교도소측은 김씨가 야간근무 중에 권총과 실탄을 숨겨두고 있다가 발각될 것을 우려,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김씨가 최근 사귀던 여자친구와 관계가 좋지 않아 고민을 많이 했다는 동료 진술에도 주목하고 있다.

교도소측은 김 교도관이 어떻게 권총을 빼돌렸는지, 빼돌린 총기로 무엇을 하려고 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사실 관계조차 규명하지 못하고 있다.

교도소 관계자는 "김 교도관이 부상으로 진술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 아직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무기를 빼돌린 시간도 현재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법무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무기를 불법 반출한 김씨와 총기관리담당자를 직위해제하고 조사결과에 따라 감독자에 대해서도 엄중한 책임을 묻기로 했다.

또 총기관리담당직원을 엄정하게 선발하고 무기고에 CCTV를 설치하거나 총기에 전자감지장치를 붙여 반출·반입 상황을 바로 알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며 교육을 통해 직원 복무기강을 확립하기로 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