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학기술위성 3호, 지구 관측 영상 첫 공개
입력 2014.02.27 (21:41) 수정 2014.02.28 (08:14)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발사된 과학기술위성 3호가 촬영한 지구 관측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국내 위성 가운데 처음으로 적외선 카메라를 장착해 지표면의 온도나 육지의 물 존재 여부까지 식별할 수 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러시아에서 우주로 올라간 과학기술위성 3호.

위성에 탑재된 적외선 카메라가 지상 6백km 상공에서 촬영한 인도네시아 시나붕 화산입니다.

일반 위성 사진과는 달리 화산 폭발 뒤 분출물이 흘러내려 뜨거워진 부분을 색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야자수 모양을 한 두바이 인공 구조물은 바다가 육지보다 온도가 높아 더 밝게 보입니다.

또 다른 사진은 빛의 파장에 따라 영상을 뽑아낸 것으로, 해저 지형의 모습과 육지에서의 물 분포가 뚜렷이 드러납니다.

이처럼 적외선 카메라는 지표면의 온도나 물의 존재 여부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산불감지나 열섬 현상, 홍수피해 관측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승우(항우연 실장) : "환경오염이라든지 생태변화에 대해 필요한 영상들이 제공될 예정입니다."

지난달에는 지구에서 2백만 광년 떨어진 안드로메다 은하와 장미성운 등도 촬영했습니다.

광학 카메라로 찍었을 때보다 은하의 중심부를 더욱 뚜렷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이번 달까지 우주공간에서의 위치와 자세를 바로잡고 앞으로 2년 동안 임무를 수행합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과학기술위성 3호, 지구 관측 영상 첫 공개
    • 입력 2014-02-27 21:48:41
    • 수정2014-02-28 08:14:11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지난해 발사된 과학기술위성 3호가 촬영한 지구 관측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국내 위성 가운데 처음으로 적외선 카메라를 장착해 지표면의 온도나 육지의 물 존재 여부까지 식별할 수 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러시아에서 우주로 올라간 과학기술위성 3호.

위성에 탑재된 적외선 카메라가 지상 6백km 상공에서 촬영한 인도네시아 시나붕 화산입니다.

일반 위성 사진과는 달리 화산 폭발 뒤 분출물이 흘러내려 뜨거워진 부분을 색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야자수 모양을 한 두바이 인공 구조물은 바다가 육지보다 온도가 높아 더 밝게 보입니다.

또 다른 사진은 빛의 파장에 따라 영상을 뽑아낸 것으로, 해저 지형의 모습과 육지에서의 물 분포가 뚜렷이 드러납니다.

이처럼 적외선 카메라는 지표면의 온도나 물의 존재 여부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산불감지나 열섬 현상, 홍수피해 관측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승우(항우연 실장) : "환경오염이라든지 생태변화에 대해 필요한 영상들이 제공될 예정입니다."

지난달에는 지구에서 2백만 광년 떨어진 안드로메다 은하와 장미성운 등도 촬영했습니다.

광학 카메라로 찍었을 때보다 은하의 중심부를 더욱 뚜렷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이번 달까지 우주공간에서의 위치와 자세를 바로잡고 앞으로 2년 동안 임무를 수행합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