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크림반도 우크라군에 최후통첩”
입력 2014.03.04 (01:35) 수정 2014.03.04 (07:38) 연합뉴스
러시아 흑해함대가 3일(현지시간) 크림반도 주둔 우크라이나 해군에 최후통첩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그러나 이 보도를 즉각 확인하지 않았으며 흑해 함대도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 "러'흑해함대, 크림반도 우크라 해군에 최후 통첩"

우크라이나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흑해함대 사령관 알렉산드르 비트코는 이날 "4일 새벽 5시(현지시간·그리니치 표준시 기준 오전 3시)까지 항복하지 않으면 크림반도에 주둔 중인 모든 우크라이나 해군 부대들을 상대로 실제 공격을 가하겠다"고 경고했다고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밝혔다.

앞서 우크라이나 중앙 정부에 반발하고 있는 크림 자치공화국 정부는 일부 우크라이나 군부대가 자치 정부 산하로 넘어왔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당국도 일부 부대가 크림 자치 정부로 넘어간 사실을 확인하면서 그러나 대규모 이탈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한편 크림 자치공화국 정부 총리 세르게이 악쇼노프는 이날 크림 자체 해군을 창설한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 창설되는 해군 사령관은 하루 전 우크라이나 중앙정부에 의해 해군 사령관직에서 해임된 데니스 베레조프스키 소장이 맡을 것이라고 전했다.

악쇼노프는 또 크림반도 세바스토폴 역내에서 근무하는 모든 우크라이나 해군에게 우크라 중앙 정부의 명령과 지시에 따르지 말 것과 자신의 명령이 있을 때까지는 무기를 사용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그는 이는 크림 자치공화국 수장이자 군최고사령관으로서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고리 텐유흐 우크라 중앙 정부 국방장관 대행은 극단적인 상황에서 적절히 부대를 지휘하고 통제하지 못한 베레조프스키 사령관을 해임하고 세르게이 가이둑 소장을 해군 임시 사령관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베레조프스키는 해군사령부가 크림 자치공화국 세력에 포위됐을 때 아무런 저항을 하지 않았고 이후 크림 자치 정부에 충성하겠다는 서약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 우크라 총리 "對러 관계 위험한 시기 지나"

반면 우크라이나 총리는 이날 크림반도 분쟁을 둘러싸고 민감하게 대립해온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가장 위험한 무력충돌 위기는 넘긴 것으로 보인다고 상반된 견해를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아르세니 야체뉵 우크라이나 총리는 이날 키예프에서 자국 기업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와의 관계에서 긴박한 단계는 넘긴 것 같다"면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가 (크림반도에 대한) 군대 투입 결정이 아직 안 내려졌다고 내게 한 말이 사실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최근 며칠 동안 우크라 동남부 크림반도 문제를 둘러싸고 강하게 대립해왔다.

친러시아 성향이 강한 크림 자치공화국이 우크라이나에 새로 들어선 친서방 성향의 중앙 정부에 반대하며 자치권 확대를 위한 주민투표를 결의하는 등 이탈 움직임을 보이자 중앙 정부가 이를 분리주의로 규정하고 강경 대응을 천명했다.

곧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크림 인구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러시아계 주민 보호를 명분으로 크림 사태에 무력 개입하는 수순에 돌입하면서 우크라이나와 국제사회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는 예비군 동원령과 군 전투태세 돌입령 등을 발표하며 맞대응에 나섰다.

일촉즉발의 무력 충돌 위기로 치닫던 크림 사태는 그러나 이후 러시아가 강경 태도를 다소 누그러트리고 협상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긴장의 수위가 다소 낮아진 상태였다.
  • “러시아, 크림반도 우크라군에 최후통첩”
    • 입력 2014-03-04 01:35:26
    • 수정2014-03-04 07:38:39
    연합뉴스
러시아 흑해함대가 3일(현지시간) 크림반도 주둔 우크라이나 해군에 최후통첩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그러나 이 보도를 즉각 확인하지 않았으며 흑해 함대도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 "러'흑해함대, 크림반도 우크라 해군에 최후 통첩"

우크라이나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흑해함대 사령관 알렉산드르 비트코는 이날 "4일 새벽 5시(현지시간·그리니치 표준시 기준 오전 3시)까지 항복하지 않으면 크림반도에 주둔 중인 모든 우크라이나 해군 부대들을 상대로 실제 공격을 가하겠다"고 경고했다고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밝혔다.

앞서 우크라이나 중앙 정부에 반발하고 있는 크림 자치공화국 정부는 일부 우크라이나 군부대가 자치 정부 산하로 넘어왔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당국도 일부 부대가 크림 자치 정부로 넘어간 사실을 확인하면서 그러나 대규모 이탈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한편 크림 자치공화국 정부 총리 세르게이 악쇼노프는 이날 크림 자체 해군을 창설한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 창설되는 해군 사령관은 하루 전 우크라이나 중앙정부에 의해 해군 사령관직에서 해임된 데니스 베레조프스키 소장이 맡을 것이라고 전했다.

악쇼노프는 또 크림반도 세바스토폴 역내에서 근무하는 모든 우크라이나 해군에게 우크라 중앙 정부의 명령과 지시에 따르지 말 것과 자신의 명령이 있을 때까지는 무기를 사용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그는 이는 크림 자치공화국 수장이자 군최고사령관으로서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고리 텐유흐 우크라 중앙 정부 국방장관 대행은 극단적인 상황에서 적절히 부대를 지휘하고 통제하지 못한 베레조프스키 사령관을 해임하고 세르게이 가이둑 소장을 해군 임시 사령관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베레조프스키는 해군사령부가 크림 자치공화국 세력에 포위됐을 때 아무런 저항을 하지 않았고 이후 크림 자치 정부에 충성하겠다는 서약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 우크라 총리 "對러 관계 위험한 시기 지나"

반면 우크라이나 총리는 이날 크림반도 분쟁을 둘러싸고 민감하게 대립해온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가장 위험한 무력충돌 위기는 넘긴 것으로 보인다고 상반된 견해를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아르세니 야체뉵 우크라이나 총리는 이날 키예프에서 자국 기업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와의 관계에서 긴박한 단계는 넘긴 것 같다"면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가 (크림반도에 대한) 군대 투입 결정이 아직 안 내려졌다고 내게 한 말이 사실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최근 며칠 동안 우크라 동남부 크림반도 문제를 둘러싸고 강하게 대립해왔다.

친러시아 성향이 강한 크림 자치공화국이 우크라이나에 새로 들어선 친서방 성향의 중앙 정부에 반대하며 자치권 확대를 위한 주민투표를 결의하는 등 이탈 움직임을 보이자 중앙 정부가 이를 분리주의로 규정하고 강경 대응을 천명했다.

곧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크림 인구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러시아계 주민 보호를 명분으로 크림 사태에 무력 개입하는 수순에 돌입하면서 우크라이나와 국제사회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는 예비군 동원령과 군 전투태세 돌입령 등을 발표하며 맞대응에 나섰다.

일촉즉발의 무력 충돌 위기로 치닫던 크림 사태는 그러나 이후 러시아가 강경 태도를 다소 누그러트리고 협상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긴장의 수위가 다소 낮아진 상태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