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유가, 러시아 제재 가능성에 금값과 동반 급등
입력 2014.03.04 (05:18)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우크라이나 변수에 큰 폭으로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지난주 종가보다 2.33달러(2.3%) 오른 배럴당 104.92달러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마감 기준으로 지난해 9월 이래 5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1.81달러(1.66%) 뛴 배럴당 110.88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보내면서 서방권이 러시아에 대해 경제제재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커졌다.

러시아 군은 우크라이나의 전략지대인 크림반도의 국경 검문소를 완전히 장악했고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이것이 국제법 위반이라며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러시아는 세계 대표적인 에너지 생산국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2012년 러시아의 산유량은 세계 2위로 전체 공급량의 12.6%를 차지했다. 특히 천연가스 생산량은 세계 1위였다.

따라서 러시아에 대한 제재 조치가 취해진다면 세계 에너지 공급량이 크게 줄 수 밖에 없고 이로 인한 가격 상승은 불가피하다.

러시아는 하루 500만배럴의 원유를 수출하는데 이 가운데 대부분은 유럽으로 향한다.

에너지 컨설팅 업체인 리터부시 앤드 어쏘시에이츠의 짐 리터부시 대표는 "시장은 세계 원유 공급망의 균형이 깨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지표는 나쁘지 않았다. 공급관리자협회(ISM)의 지난 2월 제조업지수는 53.2를 기록, 전월의 51.3과 마켓워치가 취합한 시장의 전망치 52.5를 웃돌았다.

금값도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현상으로서 급등세를 보였다.

4월물 금은 지난주 종가보다 28.70달러(2.2%) 높은 온스당 1,350.30달러에서 장을 마쳤다. 지난해 10월28일 가장 높은 가격에서 끝난 것이다.
  • 국제유가, 러시아 제재 가능성에 금값과 동반 급등
    • 입력 2014-03-04 05:18:13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우크라이나 변수에 큰 폭으로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지난주 종가보다 2.33달러(2.3%) 오른 배럴당 104.92달러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마감 기준으로 지난해 9월 이래 5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1.81달러(1.66%) 뛴 배럴당 110.88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보내면서 서방권이 러시아에 대해 경제제재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커졌다.

러시아 군은 우크라이나의 전략지대인 크림반도의 국경 검문소를 완전히 장악했고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이것이 국제법 위반이라며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러시아는 세계 대표적인 에너지 생산국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2012년 러시아의 산유량은 세계 2위로 전체 공급량의 12.6%를 차지했다. 특히 천연가스 생산량은 세계 1위였다.

따라서 러시아에 대한 제재 조치가 취해진다면 세계 에너지 공급량이 크게 줄 수 밖에 없고 이로 인한 가격 상승은 불가피하다.

러시아는 하루 500만배럴의 원유를 수출하는데 이 가운데 대부분은 유럽으로 향한다.

에너지 컨설팅 업체인 리터부시 앤드 어쏘시에이츠의 짐 리터부시 대표는 "시장은 세계 원유 공급망의 균형이 깨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지표는 나쁘지 않았다. 공급관리자협회(ISM)의 지난 2월 제조업지수는 53.2를 기록, 전월의 51.3과 마켓워치가 취합한 시장의 전망치 52.5를 웃돌았다.

금값도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현상으로서 급등세를 보였다.

4월물 금은 지난주 종가보다 28.70달러(2.2%) 높은 온스당 1,350.30달러에서 장을 마쳤다. 지난해 10월28일 가장 높은 가격에서 끝난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