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월 해외여행 줄줄이 매진…막차 타려면
입력 2014.03.04 (06:25) 연합뉴스
5월 초에 최장 6일 간 쉴 수 있는 '황금 연휴'가 이어지면서 해외 여행 예약이 줄줄이 매진 사태다.

뒤늦게나마 '예약 경쟁'에 뛰어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 여행업계 "5월 특수 잡자"

5월에는 3∼6일 토·일요일과 어린이날, 석가탄신일이 차례로 이어져 4일 연휴가 되고, 노동절인 1일(목요일)에 직장이 쉬는 경우엔 2일 하루만 휴가를 내면 최장 6일까지 휴가를 보낼 수 있다.

이에 따라 동남아 등 해외나 제주도로 여행을 다녀오려는 예약이 급증하면서 주요 여행사마다 빠르게는 지난해 말부터 패키지 관광과 에어텔(항공권 숙박) 상품 등이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하나투어에서는 연휴가 시작하는 5월 1∼3일 사흘 동안 모두 3만3천여명(대기 예약 포함)이 해외 여행을 예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추세로는 지난해 어린이날이 낀 주말과 비교해 해외 여행객이 두배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태국, 필리핀, 사이판 등 단거리 휴양지는 지난해 말부터 매진되기 시작해 현재는 동남아 지역 예약이 거의 찬 상태"라며 "일부 여행지는 예약 대기 인원만 300%에 달한다"고 말했다.

인터파크투어에서도 일찌감치 항공권을 구하려는 예약 경쟁이 치열하다.

5월 1∼6일 출발하는 해외 항공권 예약률이 출발 넉달 전인 1월 초에 벌써부터 홍콩 80%, 방콕 75%, 대만 70%에 달했다.

이에 따라 일부 여행사는 '5월 특수'를 노리고 전세기 증편을 검토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홍콩, 대만, 일본 지역 등 단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전세기 증편을 계획 중"이라며 "보통 설이나 추석 연휴에 전세기를 띄우지만 올해는 '5월 특수'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마지막 항공권 잡으려면"

하나투어는 뒤늦게 '예약 경쟁'에 뛰어든 여행객을 대상으로 '막차'를 탈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우선 여행사가 임시로 띄우는 전세기 좌석을 노리는 게 성공률이 가장 높다. 여행사는 단독으로, 또는 다른 여행사와 연계해 항공사 전세기를 마련하는데, 이러한 좌석은 갑자기 확정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하루에 적어도 한번씩 여행사 웹사이트를 방문하는 게 좋다.

지방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으로 눈을 돌려봐도 좋다. 수도권 거주자라면 굳이 인천공항을 고집하기보다 소요 시간이 비슷한 청주공항에서 출발하는 티켓을 찾아보는 것도 추천할만하다.

'황금 연휴' 기간을 살짝 피해 여행 일정을 잡으면 아직 남아 있는 좌석을 찾는 데 유리하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4월 30일에 출발하거나 5월 4·5일에 출발하는 여행 상품은 상대적으로 여유분이 남아 있다"면서 "최고 성수기를 피해가기 때문에 여행 경비도 훨씬 저렴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 5월 해외여행 줄줄이 매진…막차 타려면
    • 입력 2014-03-04 06:25:29
    연합뉴스
5월 초에 최장 6일 간 쉴 수 있는 '황금 연휴'가 이어지면서 해외 여행 예약이 줄줄이 매진 사태다.

뒤늦게나마 '예약 경쟁'에 뛰어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 여행업계 "5월 특수 잡자"

5월에는 3∼6일 토·일요일과 어린이날, 석가탄신일이 차례로 이어져 4일 연휴가 되고, 노동절인 1일(목요일)에 직장이 쉬는 경우엔 2일 하루만 휴가를 내면 최장 6일까지 휴가를 보낼 수 있다.

이에 따라 동남아 등 해외나 제주도로 여행을 다녀오려는 예약이 급증하면서 주요 여행사마다 빠르게는 지난해 말부터 패키지 관광과 에어텔(항공권 숙박) 상품 등이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하나투어에서는 연휴가 시작하는 5월 1∼3일 사흘 동안 모두 3만3천여명(대기 예약 포함)이 해외 여행을 예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추세로는 지난해 어린이날이 낀 주말과 비교해 해외 여행객이 두배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태국, 필리핀, 사이판 등 단거리 휴양지는 지난해 말부터 매진되기 시작해 현재는 동남아 지역 예약이 거의 찬 상태"라며 "일부 여행지는 예약 대기 인원만 300%에 달한다"고 말했다.

인터파크투어에서도 일찌감치 항공권을 구하려는 예약 경쟁이 치열하다.

5월 1∼6일 출발하는 해외 항공권 예약률이 출발 넉달 전인 1월 초에 벌써부터 홍콩 80%, 방콕 75%, 대만 70%에 달했다.

이에 따라 일부 여행사는 '5월 특수'를 노리고 전세기 증편을 검토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홍콩, 대만, 일본 지역 등 단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전세기 증편을 계획 중"이라며 "보통 설이나 추석 연휴에 전세기를 띄우지만 올해는 '5월 특수'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마지막 항공권 잡으려면"

하나투어는 뒤늦게 '예약 경쟁'에 뛰어든 여행객을 대상으로 '막차'를 탈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우선 여행사가 임시로 띄우는 전세기 좌석을 노리는 게 성공률이 가장 높다. 여행사는 단독으로, 또는 다른 여행사와 연계해 항공사 전세기를 마련하는데, 이러한 좌석은 갑자기 확정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하루에 적어도 한번씩 여행사 웹사이트를 방문하는 게 좋다.

지방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으로 눈을 돌려봐도 좋다. 수도권 거주자라면 굳이 인천공항을 고집하기보다 소요 시간이 비슷한 청주공항에서 출발하는 티켓을 찾아보는 것도 추천할만하다.

'황금 연휴' 기간을 살짝 피해 여행 일정을 잡으면 아직 남아 있는 좌석을 찾는 데 유리하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4월 30일에 출발하거나 5월 4·5일에 출발하는 여행 상품은 상대적으로 여유분이 남아 있다"면서 "최고 성수기를 피해가기 때문에 여행 경비도 훨씬 저렴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