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쓰오일 대규모 투자…공기업·민간기업 ‘윈-윈’
입력 2014.03.04 (06:36) 수정 2014.03.04 (0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에쓰오일이 울산 온산공단에 8조원에 이르는 대규모 투자에 본격 나섰습니다.

부지를 구하지 못하던 에쓰오일은 공공기관인 석유공사의 부지를 샀고 석유공사는 매각 대금으로 비축기지를 지하화해 유지비를 절감할 계획이어서 공기업과 민간기업의 윈-윈 전략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에쓰오일이 한국석유공사로 부터 5천백여억 원에 사들인 92만 제곱미터 규모의 석유비축기지 터입니다.

에쓰오일은 이 땅에 2017년까지 석유정제시설 등의 건설을 위해 5조 원을 투자하고 이후 2단계로 3조원 이상을 추가 투자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인터뷰> 박봉수(에쓰오일 부사장) : "석유정제시설과 복합석유화학시설을 건설해 고이윤을 낼 수 있는 제품을 생산해..."

에쓰오일은 공장 증설로 한 해 수출이 25억 달러 증가하고 상시 고용 인원도 3200명 늘어날 것이라 내다봤습니다.

석유공사도 부지 매각 대금으로 노후된 비축유 탱크를 지하 저장시설로 대체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인터뷰> 서문규(한국석유공사 사장) : "30%가량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고..."

정부는 이번 석유공사 부지 매각을 투자 활성화에 대한 정부 의지를 확인하는 사례라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윤상직(산업통상자원부장관) : " 이같은 대규모 투자는 경제 불황에 단비같은 ..."

에쓰오일과 석유공사는 이달부터 저장탱크 철거와 지화하 공사를 병행 추진하고 하반기에는 석유정제공장을 착공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 에쓰오일 대규모 투자…공기업·민간기업 ‘윈-윈’
    • 입력 2014-03-04 06:38:49
    • 수정2014-03-04 07:57:3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에쓰오일이 울산 온산공단에 8조원에 이르는 대규모 투자에 본격 나섰습니다.

부지를 구하지 못하던 에쓰오일은 공공기관인 석유공사의 부지를 샀고 석유공사는 매각 대금으로 비축기지를 지하화해 유지비를 절감할 계획이어서 공기업과 민간기업의 윈-윈 전략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에쓰오일이 한국석유공사로 부터 5천백여억 원에 사들인 92만 제곱미터 규모의 석유비축기지 터입니다.

에쓰오일은 이 땅에 2017년까지 석유정제시설 등의 건설을 위해 5조 원을 투자하고 이후 2단계로 3조원 이상을 추가 투자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인터뷰> 박봉수(에쓰오일 부사장) : "석유정제시설과 복합석유화학시설을 건설해 고이윤을 낼 수 있는 제품을 생산해..."

에쓰오일은 공장 증설로 한 해 수출이 25억 달러 증가하고 상시 고용 인원도 3200명 늘어날 것이라 내다봤습니다.

석유공사도 부지 매각 대금으로 노후된 비축유 탱크를 지하 저장시설로 대체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인터뷰> 서문규(한국석유공사 사장) : "30%가량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고..."

정부는 이번 석유공사 부지 매각을 투자 활성화에 대한 정부 의지를 확인하는 사례라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윤상직(산업통상자원부장관) : " 이같은 대규모 투자는 경제 불황에 단비같은 ..."

에쓰오일과 석유공사는 이달부터 저장탱크 철거와 지화하 공사를 병행 추진하고 하반기에는 석유정제공장을 착공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