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연일 맹비난…지방선거 전략 ‘초비상’
입력 2014.03.04 (07:02) 수정 2014.03.04 (08: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은 민주당과 안철수 의원 측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연일 높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는 지방선거에서 야권 단일후보와 붙을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선거 전략 짜기에도 부심하는 모습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민주당과 안철수 의원은 야합 구태정치의 표본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기존 정치권을 비판했던 안 의원의 새 정치가 다를게 뭐냐는 겁니다.

<녹취> 최경환(새누리당 원내대표) : "그 기대를 송두리째 무시하고 기존 정당에 편승한 안 의원의 인기가 물거품이 되는 것은 이제 시간문제입니다."

특히 안 의원을 겨냥해선 불과 얼마전까지 선거용 연대는 없다더니 약속위반과 선거용 짝짓기에 나섰다며 원색적인 비난도 쏟아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안철수 의원은)서울시장이 되겠다고 했다가 포기, 그 다음에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고 포기, 최근에는 신당 창당을 하겠다고 했다가 포기..."

총동원령이 내려진 당의 중진들도 지도부 면담 이후 속속 출마로 돌아서고 있습니다.

<녹취> 남경필 의원: "상황이 참 엄중해졌다는 생각을 갖게 됐고요."

남경필 의원과 원희룡 전 의원이 이번주 각각 경기와 제주지사에 출사표를 던질 예정이며, 유정복 장관도 휴가를 내고 인천시장 출마 여부를 고심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누리당은 수도권과 부산 등 사활이 걸린 지역에선 거물급 빅매치와 순회 경선 카드로 맞불을 놓는 등 야권의 신당 효과 차단에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새누리, 연일 맹비난…지방선거 전략 ‘초비상’
    • 입력 2014-03-04 07:04:28
    • 수정2014-03-04 08:56:1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새누리당은 민주당과 안철수 의원 측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연일 높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는 지방선거에서 야권 단일후보와 붙을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선거 전략 짜기에도 부심하는 모습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민주당과 안철수 의원은 야합 구태정치의 표본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기존 정치권을 비판했던 안 의원의 새 정치가 다를게 뭐냐는 겁니다.

<녹취> 최경환(새누리당 원내대표) : "그 기대를 송두리째 무시하고 기존 정당에 편승한 안 의원의 인기가 물거품이 되는 것은 이제 시간문제입니다."

특히 안 의원을 겨냥해선 불과 얼마전까지 선거용 연대는 없다더니 약속위반과 선거용 짝짓기에 나섰다며 원색적인 비난도 쏟아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안철수 의원은)서울시장이 되겠다고 했다가 포기, 그 다음에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고 포기, 최근에는 신당 창당을 하겠다고 했다가 포기..."

총동원령이 내려진 당의 중진들도 지도부 면담 이후 속속 출마로 돌아서고 있습니다.

<녹취> 남경필 의원: "상황이 참 엄중해졌다는 생각을 갖게 됐고요."

남경필 의원과 원희룡 전 의원이 이번주 각각 경기와 제주지사에 출사표를 던질 예정이며, 유정복 장관도 휴가를 내고 인천시장 출마 여부를 고심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누리당은 수도권과 부산 등 사활이 걸린 지역에선 거물급 빅매치와 순회 경선 카드로 맞불을 놓는 등 야권의 신당 효과 차단에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