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시범경기 2타수 무안타…첫 출루
입력 2014.03.04 (07:13) 수정 2014.03.04 (19:08)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2)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볼넷을 얻어내 처음으로 출루했다.

추신수는 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친정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시범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출전해 2타수 무안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볼넷 하나를 얻어 올해 시범경기에서 처음으로 1루를 밟았다.

앞서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치른 두 차례의 시범경기에서 무안타로 침묵한 추신수는 가벼운 왼팔 통증으로 이틀간 휴식을 취한 뒤 다시 경기에 나섰다.

이날도 볼넷 하나를 얻어냈을 뿐 안타는 때리지 못했다.

1회말 첫 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2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3회말 2사 후에는 상대 오른손 투수 카를로스 카라소와 풀카운트 승부를 펼친 끝에 볼넷을 골라 걸어나갔다.

올해 시범경기에서 3경기 만에 첫 출루다.

하지만, 다음 타자 브렌트 릴리브릿지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나 추신수는 그 이상 나아가지 못했다.

추신수는 5회 2사 후 유격수 땅볼로 잡힌 뒤 6회초 수비 때 브래드 슈나이더와 교체됐다.

텍사스는 클리블랜드에 5-6으로 졌다.

추신수는 "정규 시즌이었으면 쉬지 않았을 것"이라며 "구단이 신중을 기하고자 경기를 뛰지 않게 했다"고 언급하면서 몸 상태가 괜찮다는 것을 강조했다.
  • 추신수, 시범경기 2타수 무안타…첫 출루
    • 입력 2014-03-04 07:13:38
    • 수정2014-03-04 19:08:39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2)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볼넷을 얻어내 처음으로 출루했다.

추신수는 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친정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시범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출전해 2타수 무안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볼넷 하나를 얻어 올해 시범경기에서 처음으로 1루를 밟았다.

앞서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치른 두 차례의 시범경기에서 무안타로 침묵한 추신수는 가벼운 왼팔 통증으로 이틀간 휴식을 취한 뒤 다시 경기에 나섰다.

이날도 볼넷 하나를 얻어냈을 뿐 안타는 때리지 못했다.

1회말 첫 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2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3회말 2사 후에는 상대 오른손 투수 카를로스 카라소와 풀카운트 승부를 펼친 끝에 볼넷을 골라 걸어나갔다.

올해 시범경기에서 3경기 만에 첫 출루다.

하지만, 다음 타자 브렌트 릴리브릿지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나 추신수는 그 이상 나아가지 못했다.

추신수는 5회 2사 후 유격수 땅볼로 잡힌 뒤 6회초 수비 때 브래드 슈나이더와 교체됐다.

텍사스는 클리블랜드에 5-6으로 졌다.

추신수는 "정규 시즌이었으면 쉬지 않았을 것"이라며 "구단이 신중을 기하고자 경기를 뛰지 않게 했다"고 언급하면서 몸 상태가 괜찮다는 것을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