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서 ‘심장 전체’ 첫 이식 환자 사망
입력 2014.03.04 (07:14) 국제
프랑스에서 심장 전체를 대체하는 수술을 받은 세계 최초의 환자가 수술 75일 만에 숨졌습니다.

파리 조르주 퐁피두 병원은 첫 번째 완전 인공심장 이식 수술을 받은 76세 환자가 지난 2일 알 수 없는 이유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병원은 지난해 12월 생체 재료 등으로 만든 무게 900그램의 인공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 프랑스서 ‘심장 전체’ 첫 이식 환자 사망
    • 입력 2014-03-04 07:14:39
    국제
프랑스에서 심장 전체를 대체하는 수술을 받은 세계 최초의 환자가 수술 75일 만에 숨졌습니다.

파리 조르주 퐁피두 병원은 첫 번째 완전 인공심장 이식 수술을 받은 76세 환자가 지난 2일 알 수 없는 이유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병원은 지난해 12월 생체 재료 등으로 만든 무게 900그램의 인공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