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파라치 사진’ 전시회 열려
입력 2014.03.04 (09:48) 수정 2014.03.04 (10:1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명인들을 몰래 찍은 파파라치의 사진들 가운데는 예술성을 인정받는 사진들도 있는데요.

파리 퐁피두 센터에서 파파라치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리포트>

영국 다이애나 비의 수영복 사진, 미국 퍼스트 레이디였던 재클린 케네디의 사진,

모두 유명한 사진으로 파파라치가 찍은 것입니다.

파파라치는 유명인사나 연예인들을 따라다니며 그들의 사생활을 몰래 찍는 일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들인데요.

이렇게 찍은 사진들 가운데는 작품성을 인정받는 유명한 작품도 있습니다.

이런 사진 400점을 모아 퐁피두 센터에서 전시회를 열고 있는데요.

브리지트 바르도, 엘리자베스 테일러, 그리고 조지 클루니, 롤링 스톤스의 믹 제거 등 스타라면 파파라치의 카메라를 피할 수 없었습니다.

<인터뷰> "우리가 찍은 사진들은 신문, 잡지에 크게 실렸지만 전혀 우리를 아티스트로 인정해주지는 않았습니다."

파파라치들은 사생활 노출로 곤욕을 치른 스타들로부터 때때로 공격을 당하기도 하는데요.

이들의 사진은 나름의 독특한 스타일을 만들어냈고, 패션계에 남긴 걸작들도 많습니다.
  • ‘파파라치 사진’ 전시회 열려
    • 입력 2014-03-04 09:50:33
    • 수정2014-03-04 10:17:54
    930뉴스
<앵커 멘트>

유명인들을 몰래 찍은 파파라치의 사진들 가운데는 예술성을 인정받는 사진들도 있는데요.

파리 퐁피두 센터에서 파파라치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리포트>

영국 다이애나 비의 수영복 사진, 미국 퍼스트 레이디였던 재클린 케네디의 사진,

모두 유명한 사진으로 파파라치가 찍은 것입니다.

파파라치는 유명인사나 연예인들을 따라다니며 그들의 사생활을 몰래 찍는 일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들인데요.

이렇게 찍은 사진들 가운데는 작품성을 인정받는 유명한 작품도 있습니다.

이런 사진 400점을 모아 퐁피두 센터에서 전시회를 열고 있는데요.

브리지트 바르도, 엘리자베스 테일러, 그리고 조지 클루니, 롤링 스톤스의 믹 제거 등 스타라면 파파라치의 카메라를 피할 수 없었습니다.

<인터뷰> "우리가 찍은 사진들은 신문, 잡지에 크게 실렸지만 전혀 우리를 아티스트로 인정해주지는 않았습니다."

파파라치들은 사생활 노출로 곤욕을 치른 스타들로부터 때때로 공격을 당하기도 하는데요.

이들의 사진은 나름의 독특한 스타일을 만들어냈고, 패션계에 남긴 걸작들도 많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