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택 고덕면 닭농장 고병원성AI 판정…경기 다섯 번째
입력 2014.03.04 (10:07) 수정 2014.03.04 (10:17) 연합뉴스


경기도는 평택시 고덕면 씨닭 농장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가 고병원성 'H5N8형'으로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정밀검사를 한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이 같은 통보를 받았다.

도 방역당국은 기존 발생지역 방역대와 달라 5차 발생으로 구분했다. 도내 살처분 가금류 수는 100만 마리를 넘었다.

평택시 고덕면 씨닭 농장은 지난 1일 닭 60여 마리가 폐사하고 산란율이 떨어지는 등 AI 증상이 발견됐다.

간이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와 정밀검사를 의뢰하고 당일 이 농장 닭 7천300마리를, 다음 날 반경 500m 안에 있는 농장 1곳 닭 1만7천 마리를 각각 살처분했다.

이 농장은 지난달 23일 AI 발생한 평택 팽성읍 오리 농장의 방역대에서 벗어나 15㎞ 이상 떨어져 있다.

또 AI가 발생한 충북 음성 농장과 축산 차량 등 역학 관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도 방역당국은 이날 반경 3㎞ 안에 있는 농장 1곳 오리 5천 마리도 예방적으로 살처분하기로 했다.

한편 경기지역은 1∼2차 화성, 3차 안성, 4∼5차 평택 등 모두 다섯 차례 AI가 발생, 지난 3일까지 농장 49곳의 닭과 오리 118만9천253마리를 살처분했다.
  • 평택 고덕면 닭농장 고병원성AI 판정…경기 다섯 번째
    • 입력 2014-03-04 10:07:07
    • 수정2014-03-04 10:17:05
    연합뉴스


경기도는 평택시 고덕면 씨닭 농장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가 고병원성 'H5N8형'으로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정밀검사를 한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이 같은 통보를 받았다.

도 방역당국은 기존 발생지역 방역대와 달라 5차 발생으로 구분했다. 도내 살처분 가금류 수는 100만 마리를 넘었다.

평택시 고덕면 씨닭 농장은 지난 1일 닭 60여 마리가 폐사하고 산란율이 떨어지는 등 AI 증상이 발견됐다.

간이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와 정밀검사를 의뢰하고 당일 이 농장 닭 7천300마리를, 다음 날 반경 500m 안에 있는 농장 1곳 닭 1만7천 마리를 각각 살처분했다.

이 농장은 지난달 23일 AI 발생한 평택 팽성읍 오리 농장의 방역대에서 벗어나 15㎞ 이상 떨어져 있다.

또 AI가 발생한 충북 음성 농장과 축산 차량 등 역학 관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도 방역당국은 이날 반경 3㎞ 안에 있는 농장 1곳 오리 5천 마리도 예방적으로 살처분하기로 했다.

한편 경기지역은 1∼2차 화성, 3차 안성, 4∼5차 평택 등 모두 다섯 차례 AI가 발생, 지난 3일까지 농장 49곳의 닭과 오리 118만9천253마리를 살처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